2018년은 이영자의 해…잡지 커버 모델까지

최종편집 : 2018-11-19 15:23:19

조회수 : 1967

2018년은 이영자의 해…잡지 커버 모델까지  기본이미지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개그우먼 이영자가 패션매거진 커버를 장식했다.

패션 &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코스모폴리탄은 이영자를 2018년 마지막 커버 모델로 선정했다. '패션잡지 커버 모델'하면 떠오르는 전형적인 이미지를 탈피하고, 최근까지 이어지고 있는 '탈코르셋'과 '자기 몸 긍정'을 대변하는 모델로 이영자를 꼽은 것.

이영자는 2018년을 '이영자의 해'라 해도 무방할 정도로 각종 방송에서 있는 그대로의 자신의 모습을 보여줘 대중의 큰 호응을 얻으며 제2의 전성기를 맞았다. 이번 매거진 커버에서도 이영자는 당당한 포즈와 표정으로 자신만의 매력을 한껏 드러냈다.

이영자와 절친한 동료인 김숙, 최화정, 홍진경이 함께 한 파티 화보도 코스모폴리탄 12월호를 통해 공개됐다. 먹음직스럽고 푸짐한 음식과 함께 한껏 차려입은 모습으로 유쾌하게 파티를 즐기는 모습이 단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걸크러시 유발자'들이라 해도 무방할 정도로 'Fun Fearless Fabulous Party'라는 화보의 콘셉트를 잘 소화해냈다.

이영자는 코스모폴리탄과의 인터뷰를 통해 커버 모델 제안을 받았을 때 "뭐? 내가? 에이, 거짓말하지 마. 설마 표지를 돈으로 산 거야?"라는 반응을 내비쳤다면서 "특히 우리나라는 잡지 표지 모델 하면 정형화된 이미지가 있다. 예쁘고 늘씬하거나 아니면 브레인이거나. 그러니까 지성이 꽉 찬 친구면 몰라도 몸이 꽉 찬 사람은 잘 안 하니까. 그런 면에서 코스모는 아주 앞서가는 잡지"라며 특유의 입담으로 응수했다.

동시에 방송인으로서의 오랜 커리어를 통해 늘 다잡는 마음가짐으로 "나 혼자 하는 게 아니라는 것"을 손꼽은 이영자는 "지금은 나를 찍고 있지만 내가 영원한 주인공은 아니라는 것, 각자의 몫들이 모여서 삶은 종합예술이 된다는 것을 깨달았다"는 어록을 남기기도 했다.

이미지

바쁜 스케줄 속에서도 촬영에 참여한 김숙은 "이렇게 넷이서 화보를 찍을 일은 이번 세기에는 처음이자 마지막이 아닐까, 다시는 이런 일이 없을 수도 있을 거라는 마음에 참여하게 됐다"고 화보의 소회를 밝히기도 했다. 김숙은 지치고 힘들 때마다 '언니들의 위로'에 가장 큰 힘을 얻는다며 "따뜻한 말이 아니고 오히려 냉정한 말에 가까울지 모르지만 그 말들이 중심을 딱 잡아준다. 그리고 그런 말은 언니들이니까 가능한 것 같다. 다 겪어봤고, 다 해봤으니까"라면서 멤버들을 향한 든든한 마음을 내비치기도 했다.

맏언니 최화정 또한 멤버들과의 진한 우정을 과시했다. "엄마, 아빠가 멀리 떨어져 있어도 있다는 것만으로 든든하듯이 나에겐 이 친구들이 그런 존재다. 내가 그런 '인생의 친구'를 가졌다는 건 너무 행운이 아닌가 한다"라면서 동생들을 향한 각별한 마음을 전하고 "내가 보기엔 오히려 여자들이 의리가 더 강한 것 같다. 결정적인 순간에 '나이스 하게' 힘을 모으는 건 우리 여자들이 훨씬 잘하지 않나?"라는 멘트로 여자들의 우정을 칭송했다.

막내 홍진경은 최근 화제가 된 '책벌레'의 면모를 드러내기도 했다. "내가 이런 말을 하면 웃는 사람도 있겠지만, 가방에 책 한 권씩 넣어 다니면 삶이 달라질 수 있다는 말을 해주고 싶다. 그냥 내 가방에 책이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좀 더 나은 사람이 될 수 있더라. 읽는 사람과 읽지 않는 사람의 미래는 정말 다르다"라면서 "나이 들어서도 '개츠비'처럼 사랑하고 '모스크바의 신사'처럼 더 어린아이가 되고 싶다"는 인문학적인 인생관을 밝히기도 했다.

[사진 제공 = 코스모폴리탄]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