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눈 밑에 주사맞았다"…'강남스캔들' 이유진, 성형시술 깜짝 고백

작성 : 2018-11-24 10:38:04

조회 : 8099

이유진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배우 이유진이 눈 밑에 성형시술을 받았다고 깜짝 고백했다.

23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SBS 새 아침드라마 '강남스캔들'(극본 박혜련, 연출 윤류해)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신고은, 임윤호, 서도영, 황보미, 방은희, 이유진, 원기준, 해인 등이 참석해 새 드라마에 대한 기대를 당부했다.

이 가운데 최서형 역을 맡은 이유진은 지난 2009년 방영된 SBS 드라마 '두 아내' 이후 무려 10년 만에 드라마에 복귀한다. 이유진은 "이 작품에 가장 늦게 합류했는데, 내 캐스팅 자체가 '스캔들' 같은 일이었다. 원래 다른 배우가 하는 거였는데 사정상 하차하고, 천운처럼 스캔들처럼 내가 캐스팅됐다"라며 "드라마를 오랜만에 하게 돼 정말 기뻤다. 역할도 끝내주더라"고 캐스팅의 기쁨을 전했다.

오랜만에 하는 드라마 연기라 "너무 부담됐다"는 이유진은 부티가 나는 캐릭터를 소화하기 위해 얼굴에 성형 시술을 받았다고 솔직하게 밝혔다.

그는 "주변 배우들이 너무 어려 보이고, 감독님도 내 얼굴에서 부티가 나면 좋겠다고 하셨다. 근데 내 눈 밑이 너무 꺼졌더라. 여태까지 주사를 맞아본 적이 없는데, 정말 고민하다가 맞았다"라고 거침없이 시술 사실을 고백했다.

"근데 나랑 안 맞는지, 주사를 맞은 게 티가 안 나더라"며 웃어 보인 이유진은 "오랜만에 하는 작품이라, 열심히 연기에 집중하고 싶었다. 정말 부잣집 서형이로 보여주고 싶었다"라며 캐릭터 소화를 위해 성형시술까지 감행할 정도로 욕심냈던 마음을 드러냈다.

'강남스캔들'은 엄마의 수술비를 벌기 위해 철부지 재벌 상속남을 사랑하는 척했던 여자가 그 남자를 진짜로 사랑하게 되는 좌충우돌 로맨스와, 재벌가에서 일어나는 권력다툼을 그리는 드라마다.

이유진은 극 중 LX그룹의 맏딸이자 LX엔터테인먼트 대표 최서형 역을 연기한다. 다혈질적인 성격에 '갑질의 여왕'인 못된 여자 캐릭터를 소화하게 된다.

한편 '강남스캔들'은 '나도 엄마야'의 후속으로 오는 26일 오전 8시 40분에 첫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