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정연 "두 달 만에 11kg 늘어...정신이 번쩍" 셀프 고백

최종편집 : 2018-11-29 08:28:18

조회수 : 1619

오정연 "두 달 만에 11kg 늘어...정신이 번쩍" 셀프 고백  기본이미지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오정연 KBS 전 아나운서가 두 달만에 체중 11kg 늘었다고 고백했다.

28일 한 행사에 다소 후덕해진 모습으로 등장해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자 SNS를 통해 "살찐 걸로 실검 1위. 많은 지인들께서 제보해주셨어요. 정신이 번쩍 들어요! 으윽. 솔직히 말씀드리면, 두 달 만에 11kg 늘었어요. 과일주스 가게 알바하면서 손님들 타 드리고 남은 주스 츄릅츄릅 하면서 많이 찐 것 같아요 #이거슨변명인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사실 크게 실감하지 못하고 살았는데 기사 사진은 넘 사실적이라 각성 중입니다"라며 "#다이어트 돌입합니다! #공개선포 이렇게 공개적으로 다짐해야 진짜 살 뺄 것 같아 큰 맘 먹고 올립니다. 응원해주세요. #세상엔맛난게너무많아_글치만 #잠시만안녕 #운동아_친해지자"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실제로 오정연은 지난 14일 자신의 SNS에 "한 달째 집 근처 과일주스 가게에서 오전 타임 아르바이트 중"이라며 일하는 모습을 담은 영상을 올린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