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영화제서 난리 났던 '강한나 파격 드레스'...도대체 뭐길래?

최종편집 : 2018-11-30 11:19:01

조회수 : 10247

부산영화제서 난리 났던 '강한나 파격 드레스'...도대체 뭐길래?  기본이미지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배우 강한나가 방송에서 부산국제영화제 드레스를 언급해 화제다.

지난 29일 '해피투게더4-예쁜 우리 새끼~루 붐 특집'에 출연한 강한나는 자신의 흑역사로 파격 노출 드레스를 입었던 2013년 부산국제영화제 레드카펫을 꼽았다.

당시 레드카펫 패션은 현장에 있던 사진기자들의 집중적인 플래시 세례를 받은 것은 물론이고 강한나의 이름이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르기도 했다.

앞에서 보면 각선미를 강조한 평범한 블랙 롱드레스지만, 뒤에서 보면 등부터 엉덩이로 이어지는 상반신 전체를 노출한 파격적인 디자인이다. 여타 여배우들이 가슴을 강조하는 드레스를 입은 반면 강한나는 엉덩이 라인을 강조한 드레스로 주목받았다.

이미지

강한나는 이 드레스에 대해 "국내 유명 디자이너인 맥&로건의 드레스"라며 "디자이너 선생님께서 이 드레스를 제안해주셨는데 저는 되게 새롭고 멋있다고 생각했다. 근데 뒤로 갈수록 점점 제 흑역사처럼 되는 것 같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많은 사람들이 엉덩이에 문신했냐고 그러더라. 드레스에 맞는 에티튜드를 한다고 했는데 너무 세 보이지 않았나 싶어 아쉬움이 있다"라고 덧붙였다.

강한나는 중앙대학교 연극학과 출신으로 2009년 데뷔했다. 영화 '친구 2', '순수의 시대', 드라마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아는 와이프' 등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ebada@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