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태영 아들이 왜 가수석에?"…특혜 의혹에 거짓 해명 논란까지

최종편집 : 2018-12-03 08:58:55

조회수 : 10735

"손태영 아들이 왜 가수석에?"…특혜 의혹에 거짓 해명 논란까지  기본이미지

이미지

[SBS 연예뉴스 l 강경윤 기자] 배우 손태영의 아들이 가수들을 위해 마련된 자리에 앉아서 아이돌 가수들의 무대를 관람했다는 특혜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일 진행된 2018 멜론뮤직어워드(MMA)'에서 팬이 직접 현장을 촬영한 영상(직캠)이 화제를 모으며 손태영이 아들을 가수석에 앉혔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날 손태영은 해당 음악 시상식에서 시상자로 참석했다.

영상에 따르면 손태영의 아들과 조카는 가수들이 반원형으로 모여 앉아 다른 가수의 무대를 관람하는 자리에 나란히 앉아 있었다. 일부 가수들도 가수석에 앉은 어린이들의 존재가 의아한 듯 힐끔거리며 쳐다보는 모습이 영상에 포착돼 더욱 논란이 됐다.

이미지

이에 손태영 측은 "주최 측으로부터 그 자리를 안내받아 엄마의 시상 모습만 보고 바로 내려왔다"면서 "늦은 시간에 행사를 가게 돼 아이와 동행을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아이가 함께 있어 다른 사람에게 불편을 주고 싶지 않아 시상자 라운지가 아닌 다 같이 쓰는 일반 라운지를 썼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 해명은 또 다른 거짓말 논란을 낳았다.

손태영이 아들뿐만 아니라 조카 역시 시상식에 데려온 데다 "시상식만 보고 내려왔다."던 손태영의 해명과 달리, 그의 아들과 조카는 손태영의 시상이 진행되기 전 방탄소년단 등 아이돌 무대가 끝난 뒤 현장 스태프의 안내에 따라서 자리에서 빠져간 것으로 전해졌기 때문.

이미지

또 손태영은 아들과 조카가 인기가수와 함께 촬영한 기념사진을 SNS에 올려 논란은 더욱 확산됐다.

이에 시상식 측은 손태영이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서 전면 부인하며 "잘 알지 못하고 좀 더 신중하지 못했던 게 실수인 것 같다. 가수석에 잠시라도 앉은 일로 불편을 끼쳐드린 것 같아 가수 분들과 팬분들에게도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사과했다.

ky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