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이 "정상적인 여성들을 지지한다" 발언…대표 라이머 공개 사과

최종편집 : 2018-12-03 08:36:46

조회수 : 3193

산이 "정상적인 여성들을 지지한다" 발언…대표 라이머 공개 사과  기본이미지

이미지

[SBS 연예뉴스 l 강경윤 기자] 페미니즘 논란에 휩싸인 래퍼 산이가 브랜드뉴뮤직의 연말 콘서트에서 여성 관객들과의 마찰로 공연을 일시 중단하는 사태를 맞았다.

산이는 지난 2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소속사 브랜뉴뮤직 연말 콘서트 '브랜뉴이어 2018'에 참석했다.

이날 무대에 오른 산이는 최근 신곡 '페미니스트'를 발매하는 등 여혐 논란에 휩싸인 것을 언급하며 "여러분 내가 싫냐"고 물었고, '네'라고 답한 관객들에게 "나는 여러분이 좋다. 혐오 대신 사랑으로 함께하자. 내 의견에 동의하는 사람 소리쳐라."라고 말했다.

그러나 객석에는 침묵이 이어졌다. 심지어 "산이야 추하다."라는 글이 적힌 플랜카드가 등장하기도 했다.

산이는 무대 중 관객으로부터 자신의 이름과 비방이 적힌 돼지 인형을 받았다. 이에 "여기에 워마드, 메갈 분들 계시냐"며 영어 욕을 내뱉었다. 이어 "페미니스트 NO, 워마드, 메갈은 사회 악"이라고 말하고 퇴장했다.

또 산이는 "내가 분명히 시작할 때 '사랑으로 노래를 하고 싶다'고 했는데, 여러분은 이렇게 비매너적인 행동을 했다."며 불편한 감정을 드러내면서 "돈 주고 들어왔다고 음식점에서도 깽판을 칠 수는 없는 것이다. 갑질 하지 않는 팬 문화를 원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콘서트장의 분위기는 오히려 더 냉랭해졌다. 산이가 "다음 곡은 지금의 나를 있게 해주는 가장 아끼는 노래다."라고 소개했지만, 야유가 이어졌다.

그러자 산이는 "나는 니네가 이렇게 하는 것 아무런 관심이 없다. 니네가 아무리 뭐라고 하든 나는 정상적인 여성들을 지지한다. 남성을 혐오하는 메갈, 워마드 등. 왜 우리가 이런 얘기를 해야 하나."라며 다시 한번 저격했다. 산이는 브랜뉴뮤직 소속 아티스트들이 참여한 마지막 단체 무대에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브랜뉴뮤직 라이머 대표는 "공연 중에 기분이 상한 분이 계시다면 이 자리를 대신해 사과드린다. 죄송하다"며 "브랜뉴뮤직 아티스트는 다 생각이 다르다"고 사과했다.

ky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