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태영, 자녀 특혜 의혹→블랙핑크 담요 논란…관건은 해명의 진실성

최종편집 : 2018-12-03 09:02:02

조회수 : 8052

손태영, 자녀 특혜 의혹→블랙핑크 담요 논란…관건은 해명의 진실성  기본이미지

이미지

[SBS 연예뉴스 l 강경윤 기자] 배우 손태영이 음악 시상식에 자녀와 조카를 데려와서 가수석에 앉혔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블랙핑크의 담요까지 사용한 것이 아니냐는 주장까지 나와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지난 1일 진행된 2018 멜론뮤직어워드(MMA)'에서 팬이 직접 현장을 촬영한 영상(직캠)이 화제를 모으며 손태영이 아들을 가수석에 앉혔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날 손태영은 해당 음악 시상식에서 시상자로 참석했다.

영상에 따르면 손태영의 아들과 조카는 가수들이 반원형으로 모여 앉아 다른 가수의 무대를 관람하는 자리에 나란히 앉아 있었다. 손태영은 이에 "주최 측으로부터 그 자리를 안내받아 엄마의 시상 모습만 보고 바로 내려왔다"면서 "늦은 시간에 행사를 가게 돼 아이와 동행을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누리꾼들은 "손태영이 아들뿐만 아니라 조카 역시 시상식에 데려온 데다 '시상식만 보고 내려왔다.'던 손태영의 해명과 달리, 그의 아들과 조카는 손태영의 시상이 진행되기 전 방탄소년단 등 아이돌 무대가 끝난 뒤 현장 스태프의 안내에 따라서 자리에서 빠져갔다."며 특혜 논란에 대한 해명마저 거짓이었다고 비판했다.

이미지

뿐만 아니라 일각에서는 이날 가수석에 앉은 손태영의 자녀와 조카가 블랙핑크의 담요를 덮다가 이후 보호자로 보이는 여성이 담요를 원래 주인인 블랙핑크에게 되돌려줬다고 문제를 제기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서도 손태영 측은 "담요를 준 사람은 손태영 아들과 조카의 보호자가 아닌 현장 작가였다."면서 "작가님이 블랙핑크 멤버 한 분이 담요를 잃어버렸다고 찾아달란 요청을 해서 찾아서 주셨다. 아이들이 함께 찍힌 이유는 작가님이 손태영 씨의 시상 발표가 끝난 후 아이들을 데리고 내려올 때 블랙핑크 분에게 담요를 건네드렸기 때문"이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손태영이 제기된 주장에 대해서 반박하며 해명을 하고 있지만, 여전히 특혜 논란은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한밤 중 육아 때문에 어쩔 수 없이 데려왔다."는 해명과 달리, 손태영은 실제 스스로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자녀와 조카가 아이콘과 함께 기념사진을 촬영해 게재하기도 했기 때문이다.

누리꾼들은 "차라리 자녀가 아이돌 그룹을 보고 싶어 해 추억을 만들어주기 위해서 시상식에 데려왔다고 솔직하게 털어놨으면 좋았겠다."면서 "오히려 납득하기 어려운 해명과 사실과 거리가 있는 주장을 하면서 해명마저 신뢰성을 떨어뜨린다."고 지적했다.

ky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