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자 오빠, 억대 사기 의혹 "홍진경-정선희도 홍보해주더니…나몰라라"

최종편집 : 2018-12-03 15:03:04

조회수 : 6167

이영자 오빠, 억대 사기 의혹 "홍진경-정선희도 홍보해주더니…나몰라라"  기본이미지

이미지

[SBS 연예뉴스 l 강경윤 기자] 개그우먼 이영자의 오빠가 1억원 대 채무를 20년 동안 갚지 않았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지난 2일 국민청원 게시판에서 글 작성자 A씨는 "근래 마이크로닷과 도끼 사건 등으로 많은 피해자들이 용기를 얻고 있어 저도 이 글을 쓴다."면서 "그 시기에는 너무 겁이 나고, 눈앞에 막막한 현실에 밝혀내지 못했다"며 글을 시작했다.

A씨는 "저는 1996~1997년에 300평 규모의 큰 슈퍼마켓을 운영하고 있었다. 그전에 대리점을 운영하며 번 돈 6억원을 전부 슈퍼에 투자해 이뤄낸 결과물이었다. 97년경에 이영자의 아버지와 이영자 오빠 등이 찾아와 자기가 이영자의 오빠라며 과일 야채 코너를 운영하게 해달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영자의 오빠는 보증금도 없이 자신이 이영자의 오빠라는 부분에 신뢰만 가지고 과일야채코너를 부탁했고, 저는 못 믿겠으니 이영자를 데리고 오라고 했다. 그 다음날 이영자를 데리고 그 아버지와 함께 찾아왔다"고 말했다.

A씨는 이영자를 믿고 이영자의 부친과 오빠에게 과일 야채 과일 코너를 맡겼다고 강조하면서 "그 당시에 이영자는 누구나 알 정도의 인지도를 가지고 있는 방송인이었고, 설마 아버지까지 함께하는데 사기일까 싶었다. 실제로도 이영자가 와서 자기를 믿고 오빠와 아빠를 도와달라는 부탁을 했다."고 주장했다.

또 "이영자와 그의 지인들(홍진경, 정선희)이 매달 와서 홍보를 해주며 신뢰를 쌓던 중, 이영자의 오빠가 저에게 가계 수표를 부탁했다"며 "막말로 자기가 '이영자의 오빠인데 돈을 떼먹겠느냐'면서 저에게 약 1억원의 가계수표를 빌려 갔다. 그리고 그렇게 도주해버렸다"고 전했다.

A씨는 이영자에게 연락을 취해봤지만 돌아오는 건 욕이었다고도 강조했다.

그는 "이영자에게도 연락을 해봤지만 자기는 '모르는 일이다, 나는 도와준 사람인데 왜 자기한테 그러냐'며 적반하장으로 욕을 했었다."면서 "운영하던 슈퍼는 물론, 살던 34평 빌라와 평촌 임대아파트가 경매와 빚잔치에 넘어갔다."고 토로했다.

그는 "고소했지만 변호사와 함께 하는 말이 (이영자의) 오빠는 재산이 없으니 3000만원을 받고 고소를 취하하라는 협박에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고 전했다.

작성자는 "법으로 호소했을 당시, 돈이 있는 자와 없는 사람에 대한 가혹한 현실을 절실하게 느꼈다"며 "저와 같은 피해자들이 억울하지 않게 하려고 이 청원을 올린다"며 글을 쓴 이유에 대해 덧붙였다.


ky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