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관 예매 열렸다"...'아쿠아맨', 수중 유니버스의 신세계

최종편집 : 2018-12-04 08:45:07

조회수 : 388

"특별관 예매 열렸다"...'아쿠아맨', 수중 유니버스의 신세계  기본이미지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영화 '아쿠아맨'이 수중 유니버스의 신세계를 열 기대작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최근 미국에서 프리미어 시사로 공개된 후 "'다크 나이트' 이후 DC 최고의 영화"라는 평으로 '아쿠아맨'에 대한 기대가 한껏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10종 스틸이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켰다.

'아쿠아맨' 땅의 아들이자 바다의 왕, 심해의 수호자인 슈퍼히어로 아쿠아맨의 탄생을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이다. 아쿠아맨의 기원을 다루고 지상 세계와 아틀란티스 수중 세계를 오가며 아쿠아맨이 두 세계를 통합할 왕이 될 운명을 찾아가는 위대한 여정을 그린다. 7개 바다 왕국을 아우르는 방대하고 눈부신 수중 세계를 배경으로 제이슨 모모아가 액션 가득한 모험의 주인공으로 나섰다.

맹렬한 전사이자 아쿠아맨의 여정에 동행하는 메라 역에 앰버 허드, 아서의 어머니인 아틀라나 여왕 역에 니콜 키드먼이 출연해 강한 캐릭터로서의 색다른 매력을 선사한다. 아쿠아맨의 이부동생인 아틀란티스의 왕인 옴 역에 패트릭 윌슨과 복수를 꿈꾸는 블랙 만타 역의 야히아 압둘 마틴 2세가 아쿠아맨이 맞서야 하는 두 명의 치명적인 빌런으로 분했다.

이미지

아틀란티스 왕족의 자문의원 벌코 역의 윌렘 대포와 메라의 아버지인 네레우스 왕 역의 돌프 룬드그렌 등 연기파 배우들이 대거 등장해 눈길을 끈다.

'아쿠아맨'은 '컨저링'으로 공포영화의 흥행 역사를 다시 쓰며 '컨저링 유니버스'라는 새로운 세계를 구축하고, '분노의 질주: 더 세븐'으로 블록버스터 영화에 대한 재능까지 인정받은 제임스 완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제임스 완의 첫 슈퍼히어로 영화로서 과연 어떤 새로운 수중 유니버스를 선보일 것인지에 대한 관심이 모아졌고 외신들은 미쳤다는 소리가 나올 정도로 엄청나고 대단한 액션 장면들과 숨 막힐 정도로 환상적이고 아름다운 비주얼에 감탄했다.

최고의 히어로 캐릭터를 완성한 제이슨 모모아의 연기와 카리스마 앰버 허드와의 케미, 여기에 옴과 블랙 만타라는 신스틸러 빌런까지 모든 면이 상상을 뛰어넘는 재미를 전한다면서 완벽한 어드벤처 영화의 탄생을 기대하게 한다.

이미지

제임스 완 감독은 "여러 차원에서 이 영화는 소원 성취에 관한 이야기고, 나도 하나의 세계를 구축하는 영화를 찍고 싶다는 개인적 소원을 성취했다"면서 "다양한 풍경, 캐릭터, 의상, 생명체, 모든 것을 만들었다. 내 꿈이 이루어진 기분이다. 누구보다 창의적인 제작진과 재능 넘치는 배우들과 함께 여정에 오를 수 있어 행운이었다"고 전해 영화적 완성도에 대한 자신감을 확인시켜준다.

'아쿠아맨'은 12월 19일 국내 개봉한다. 개봉이 약 2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개봉일 아이맥스관, 스크린 X관 등 일부 특수관은 예매를 열어 관객들의 자리 선점을 유도하고 있다.

ebada@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