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18시간 공부"…박재민, 비보이 하다 서울대 합격한 비결?

최종편집 : 2018-12-05 15:35:24

조회수 : 361

"하루 18시간 공부"…박재민, 비보이 하다 서울대 합격한 비결?  기본이미지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배우, 교수, 스노보드 선수, 비보이 등 다양한 직업을 가지고 있는 박재민이 서울대 합격 노하우를 밝혔다.

박재민은 최근 진행된 SBS 녹화에 참여했다.

박재민의 본업은 배우다. 하지만 그 외에 가지고 있는 직업만 다섯 개 이상이다. 무용과 교수부터 스노보드 선수, 해설위원, 국제심판, 비보이 게다가 최근에는 농구심판 자격증까지 취득했다.

'공부도 취미'라는 그의 발언에 대해 패널들이 실화냐며 묻자, 박재민은 현재 가지고 있는 모든 직업이 취미에서 시작됐다고 답했다. 부모님께서 어린 시절 '재미있어하는 일이면 끝까지 하라'는 교육관을 박재민은 지금까지도 지키고 있었다.

특히 그는 고3 때까지 중위권 성적을 유지하다 본격적인 공부 1년 만에 서울대에 합격했다. 그 비결에 대해 그는 고등학교 내내 '비보이'에 빠져있었는데 부모님이 대학교에 가면 비보이를 계속하게 해 주시겠다는 약속 때문에 공부를 시작했다고 전했다. 그때부터 마음먹고 잠자는 6시간을 제외하고는 하루 18시간을 자투리 시간도 놓치지 않고 공부했다고 설명했다.

현재 박재민은 서울대학교 행정대학원에서 정책학 전공으로 박사를 준비하고 있으며 유학도 계획하고 있다. 그는 몸이 열 개여도 모자랄 정도로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지만, 아직도 도전하고 싶은 분야가 끝이 없다고 한다.

연예계 대표 브레인 배우 박재민이 출연한 은 5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