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후의품격' 최진혁VS신성록, 오감 자극 '화끈한 검술 대련'

최종편집 : 2018-12-06 08:43:03

조회수 : 677

'황후의품격' 최진혁VS신성록, 오감 자극 '화끈한 검술 대련'  기본이미지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황후의 품격' 최진혁과 신성록이 화끈한 '검술 대련'을 펼친다.

최진혁과 신성록은 SBS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극본 김순옥, 연출 주동민)에서 각각 복수를 위해 뼈를 깎는 고통 끝에 환골탈태 변신, 황실경호원에 합격한 나왕식/천우빈 역과 이중적인 면모를 지닌 대한제국 황제 이혁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특히 지난 방송분에서는 황실경호원에 지원한 천우빈(최진혁)이 황제 이혁(신성록)의 얼굴에 총을 겨눈 후, 억울하게 죽은 엄마 백도희(황영희) 생각에 울컥하는 모습이 담겨 시청자들을 몰입시켰다. 터져 나오는 분노를 삭이며 총을 내려놓은 천우빈을 향해 이혁은 만족스러운 듯 황제와 황후를 보좌하는 황실경호원으로 임명했지만, 천우빈이 뒤돌아가는 이혁을 향해 울분 섞인 눈빛을 드리우면서 앞으로 두 사람의 격한 대립을 예고했다.

'황후의 품격' 측은 5일 방송을 앞두고, 최진혁과 신성록의 '검술 대련' 장면을 사진으로 선공개했다. 극 중 '대한제국 경호대'라고 쓰인 하얀색 도복을 입은 천우빈과 황실 문양인 호랑이가 그려진 검은색 도복을 입은 황제 이혁이 검을 들고 대련을 펼치는 장면이다. 두 사람은 맹렬하게 공격하고, 필사적으로 막아내다 반격을 하는 등 상남자들의 거친 승부욕을 드러내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전광석화처럼 움직이는 두 사람과 팽팽하게 맞부딪히는 검의 자태가 본방송에서 그려질 박진감 가득한 검술 대련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최진혁과 신성록의 '백중지세 검술 대련' 장면은 최근 경기도 일산 일대에서 촬영됐다. 이날 촬영 장면에서는 대련을 펼치는 최진혁과 신성록의 액션 연기합이 무엇보다 중요했던 상태. 최진혁을 향해 신성록이 검을 휘두르면, 최진혁은 날렵하게 자신의 검으로 맞서고, 이어 최진혁이 검을 내리치면 신성록이 막아내는 등 끊임없이 연습을 거듭하며, 액션합을 맞춰나갔다.

뿐만 아니라 최진혁과 신성록의 빠른 몸놀림과 탁월한 습득력에서 비롯된, 실감 나는 검술 액션이 빛을 발하면서 현장을 뜨겁게 달궜다. 혹시 모를 부상의 위험까지 감수하면서 두 사람은 열의를 불태웠고, 빈틈없이 착착 맞는 액션 연기합이 이뤄지면서 보는 이들을 '숨멎'하게 만드는 명장면이 완성됐다.

제작진 측은 "막강한 검술 실력을 지닌 황제 이혁과 황제에 버금가는 실력을 지닌 천우빈이 격돌하는 의미심장한 장면"이라며 "수영 대결에 이어 검술에서도 또다시 접전을 펼치는 두 사람이 카리스마 액션을 어떻게 펼쳐내게 될지 오늘 방송분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황후의 품격'은 5일 밤 10시 9, 10회가 방송된다.

[사진제공=에스엠라이프디자인그룹]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