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화의 15살 버전"…에릭X민우, '더팬' 최초 아이돌급 男 듀오 소개

최종편집 : 2018-12-06 18:19:30

조회수 : 357

"신화의 15살 버전"…에릭X민우, '더팬' 최초 아이돌급 男 듀오 소개  기본이미지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그룹 신화의 에릭과 민우가 SBS '더 팬' 최초로 남자 듀오를 소개한다.

에릭과 민우는 최근 진행된 녹화장에 등장해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올해로 데뷔 20주년을 맞은 '아이돌 레전드'인 만큼 팬 마스터는 물론 현장 관객들까지 열띤 박수로 맞이해 눈길을 끌었다.

에릭과 민우는 이 자리에서 "신화의 '15살 버전'이라고 해도 아깝지 않다"며 최초로 남자 듀오를 예비스타로 소개했다. 특히, 이 듀오는 미국에서 열린 한 댄스 대회에서 우승까지 차지한 실력자들인 데다, 나이가 15살이라는 것에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실제로 이들의 퍼포먼스에 '아시아의 별' 보아 역시 넋을 잃은 채 바라봤고, 팬 마스터들 모두 '입덕' 직전의 모습을 보여 또 한 명의 대형 스타 탄생을 예고했다.

이밖에 에릭은 토크 도중 "사실 룰라의 백댄서로 활동한 적이 있다"는 깜짝 발언으로 모두를 놀라게 하기도 했다.

은 2주 연속 시청률이 수직 상승하며 '핫 예능'으로 주목받고 있다. 지난 1일 방송은 분당 최고 시청률 8.2%(이하 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 기준)까지 올랐으며, 주요 광고 관계자들의 중요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은 3.6%로 뛰어올라 '불후의 명곡' 등을 누르고 동시간대 1위를 지켰다.

SBS 신개념 음악 예능 은 오는 8일 오후 6시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