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력의 조보아, 유승호 업었다"…'복수가돌아왔다', 첫사랑은 어부바를 타고

최종편집 : 2018-12-06 18:21:17

조회수 : 508

"괴력의 조보아, 유승호 업었다"…'복수가돌아왔다', 첫사랑은 어부바를 타고  기본이미지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복수가 돌아왔다' 조보아가 유승호를 업은 현장이 포착됐다.

오는 10일 밤 10시 첫 방송을 앞둔 SBS 새 월화드라마 '복수가 돌아왔다'(극본 김윤영, 연출 함준호)는 학교 폭력 가해자로 몰려 퇴학을 당한 후 인생이 꼬인 강복수(유승호 분)가 어른이 돼 복수를 하겠다면서 다시 학교로 돌아가지만, 복수는커녕 또다시 예기치 않게 사건에 휘말리는 엉뚱한 이야기를 담은 따뜻한 감성 로맨스물이다.

극 중 유승호는 폭력 가해자로 몰려 학교에서 쫓겨났지만, '이슈 남'이 된 후 복수를 위해 9년 만에 설송고로 돌아온 강복수 역을, 조보아는 과거 강복수의 첫사랑이자, 거침없이 팩트를 날리는 시간제 교사 손수정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다. 무엇보다 전교 꼴등 강복수가 전교 1등 반장이지만 기존의 첫사랑의 이미지와는 180도 다른 손수정을 좋아하게 되면서 펼쳐지는 설레는 첫사랑 이야기로 안방극장의 심장 저격에 나선다.

6일 제작진은 유승호와 조보아가 '체인지 어부바'를 감행한 모습을 사진으로 공개했다. 극 중 강복수와 손수정(조보아 분)이 체육 시간에 한 팀이 되어 2인 3각 경기를 하는 도중 손수정이 강복수를 업고 질주를 하는 장면이다. 경기 시작 전 강복수는 경기에는 관심 없다는 듯 심드렁한 표정을 짓고 있는 반면, 손수정은 이기겠다는 의지를 불태우는 결의에 찬 눈빛으로 준비 자세를 취해 보인다.

이내 강복수를 업은 손수정이 눈을 질끈 감고 이를 악문 채 경기를 이어가고, 그런 손수정의 등에 업힌 강복수는 갑작스러운 어부바에 당황한 듯 넋을 잃은 표정을 하고 있어 보는 이로 하여금 웃음을 자아낸다.

유승호와 조보아의 '체인지 어부바' 장면은 지난 11월 18일 인천시 남동구의 한 고등학교에서 촬영됐다. 같은 반 학생들이 모인 체육 시간 촬영인 만큼 다수의 배우들이 동원됐던 상황. 유승호와 조보아는 2인 3각 경기부터 업는 자세, 넘어지는 자세까지 꼼꼼히 체크해가며 리허설을 마쳤다.

이어 유승호와 조보아는 촬영에 몰입, 척하면 착하는 호흡으로 어부바 장면을 완벽하게 담아냈다. 더욱이 카메라가 꺼지는 순간, 유승호와 조보아는 서로를 보며 웃음을 터트렸고, 보는 것만으로도 훈훈한 '선남선녀'의 끊이지 않은 웃음소리에 현장 또한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조성됐다.

제작진은 "작품 자체가 학교다 보니 학생들과 함께 하는 장면이 많은 편이다. 유승호와 조보아는 자연스럽게 10대 학생들과 어우러져 연기를 펼친다"라며 "특히 풋풋하면서도 따뜻한 드라마의 분위기에 맞게 웃음이 끊이지 않는 촬영장의 분위기가 그대로 카메라에 담기고 있다. 작품을 통해 확인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복수가 돌아왔다'는 후속으로 오는 10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