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수가돌아왔다' 유승호 "어려 보일까 피했던 교복연기, 이제 마지막일 듯"

최종편집 : 2018-12-07 15:42:32

조회수 : 371

'복수가돌아왔다' 유승호 "어려 보일까 피했던 교복연기, 이제 마지막일 듯"  기본이미지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복수가 돌아왔다'의 유승호가 교복을 입고 하는 연기에 대해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유승호는 7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SBS 새 월화극 '복수가 돌아왔다'(극본 김윤영, 연출 함준호 박선호) 제작발표회에서 고등학생 역할을 연기하는 소감을 전했다.

아역배우로 데뷔했고 동안 외모를 갖고 있어 20대 중반이 된 지금도 앳된 느낌인 유승호는 "어렸을 때는 빨리 어른이 되어, (어린 이미지에서) 벗어나고 싶은 마음만 가득했다"라며 "어려 보일까 봐, 방송을 통해 교복을 입는 걸 어려워했다"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하지만 "어느 순간, 변화가 제 스스로 보이더라. 아침에 일어나서 거울을 보거나, 제 모습을 화면에서 볼 때마다 변화가 많이 느껴졌다"며 자신의 외모가 변해가는 걸 체감한다는 유승호는 "문뜩 이제 (교복 연기가) 마지막이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더라. 조금이나마 학창 시절 좋은 추억들이 남아있을 때, 그걸 드라마에 반영해 많이 보여주고 싶었다"라고 전했다.

'복수가 돌아왔다'는 학교 폭력 가해자로 몰려 퇴학을 당한 후 인생이 꼬인 강복수(유승호 분)가 어른이 돼 복수를 하겠다면서 다시 학교로 돌아가지만, 복수는커녕 또다시 예기치 않게 사건에 휘말리는 엉뚱한 이야기를 담은 따뜻한 감성 로맨스물이다. 유승호는 극 중 설송고 '작은 영웅'이었지만 학교폭력으로 퇴학을 당한 뒤 '이슈 남'이 되어 9년 만에 설송고로 다시 돌아오는 주인공 강복수 역을 맡았다.

유승호는 "교복을 입는다는 게 좋지만 아쉬운 마음도 크다. (이번 작품이) 교복을 주로 입고 촬영하는 마지막이 되지 않을까 싶어, 더 열심히, 더 아름답게 만들겠다"라는 각오를 밝혔다.

'복수가 돌아왔다'는 후속으로 오는 10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사진=백승철 기자]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