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황교익, '또' 백종원 저격 "설탕레시피 버려라"…백종원 반응은?

작성 : 2018-12-14 09:56:11

조회 : 3820

황교익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이 요리 연구가 백종원을 재차 비판했다.

황교익은 지난 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황교익TV'에 '다섯 가지 맛 이야기-두 번째 에피소드, 단맛' 편을 공개하며 백종원이 설탕을 사용하는 레시피를 언급했다.

이 영상에서 황교익은 단맛이 사람의 몸에 얼마나 유해한지 이야기하며 설탕에 경계심을 갖지 않는 것에 대한 위험성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설탕을 사용한 음식으로 맛있다는 착각을 불러일으키는 사람으로 백종원을 언급했다.

황교익은 "많이 먹게 만드는 음식이 맛있는 음식이라는 그 착각에 부흥해서 식탁이 차려지고 있다. 이 일을 가장 잘하시는 분이 백종원 선생님"이라며 "온갖 곳에 설탕 넣는다. 된장찌개에도 설탕 넣고, 고기 밑간도 설탕으로 한다"라고 말했다.

황교익은 "백종원 선생님은 외식사업가다. 한국의 소비자들은 많이 먹게 만드는 음식이 맛있다고 생각하니까, 거기에 부흥하는 음식을 만들어 팔아온 분"이라며 "백종원 선생님의 가장 큰 장점은 솔직하시다는 거다. 설탕 넣는 것을 아무 거리낌 없이, 종이컵으로 넣는 것도 보여준다. 그래서 '슈가보이'라는 별명을 갖고 있다"라고 전했다.

또 "그렇게 설탕이 많이 넣은 음식을 두고 비윤리적, 불법적이라 말할 수는 없다. 설탕에 대한 규제는 없다. 그러니 백종원 선생님이 방송에서 그렇게 하는 거 아무 문제없다. 근데 제가 보기엔 문제가 발생한다. 당에 대한 경계심을 무너뜨리는 거다"라고 비판했다.

황교익은 지난 11일 유튜브 채널에 단맛에 대한 두 번째 영상을 게재했다. 이 영상에서도 그는 백종원을 재차 언급했다.

황교익은 "백종원 선생님의 레시피대로 하면 음식을 제대로 즐길 수가 없다. '단-단-단'은 많이 먹게만 만드는 음식이다. 음식의 쾌락을 제대로 즐기려면 백종원 선생님의 레시피를 버려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백종원 선생님이 TV에서 가르쳐주는 레시피 따라 해 봤자 그 맛이 나지 않는다. 손맛이 달라서가 아니라 MSG의 차이에서 나온다. 평소 식당에서 하는 레시피대로 방송에 방영되지 않는다. 결정적인 게 하나 빠져있는데 바로 MSG다. TV에서 MSG 넣는 거 본 적 있냐"고 말하며 웃었다.

그러면서 황교익은 "그런데 모든 음식에 다 MSG 넣는다. 외식업소의 레시피이기 때문이다. 백종원 레시피라고 다 다르지 않다. 그런데 TV에서는 안 보인다. 백종원 선생님과 함께 출연하는 분과 대화를 나눠본 적이 있다. '왜 MSG 넣는 걸 안 보여주냐, 보여줘도 괜찮겠다'라고 물었더니 '녹화할 때 넣어요'라고 하더라. 솔직하신 분이다. 편집했을 것이다"라고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황교익은 유튜브 채널에 영상을 올린 후 지난 12일 페이스북을 통해 다시 한번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그는 "황교익TV의 '단맛'은 두 편으로 나뉘었다. 이것으로 백종원에 대한 언급이 끝난 것이 아니다. 나는 백종원 개인에 대한 관심으로 이 방송을 하는 것이 아니다. '백종원 현상'에 대해 말할 뿐이다. 더 정확히는 '백종원 팬덤 현상'이다"라며 백종원과 관련한 비판을 계속 이어갈 의지를 내비쳤다.

또 그는 "어떠하든, 나는 지금의 이 모든 일이 '백종원 팬덤'에서 시작한 것이라고 분석하고 있다. 백종원과 관련이 있다는 것이 아니라, 시발점이라는 뜻이다. 나에 대한 날조와 억측의 공격에 일종의 뇌관 역할을 한 것이다. 나에 대한 공격은 공격이고, 이렇게 된 바에야 백종원 팬덤에 대해 말을 하지 않을 수가 없게 되었다"라고 전했다.

이런 지속적인 황교익의 비판에 백종원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황교익 평론가에 대해서는 글로만 안다. 음식과 관련해 좋은 글을 많이 썼던 분이다. 그래서 한 음식 프로그램 프로듀서에게도 '내가 좋아하는 분' '존경하는 분'이라고 했다. 그러나 지금은 아닌 것 같다. 좋은 글을 많이 쓰는 음식 평론가인 줄 알았는데 그 펜대 방향이 내게 올 줄을 상상도 못 했다"라며 맞대응할 뜻이 없음을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황 평론가가 처음 설탕과 관련해서 비판했을 때는 '국민 건강'을 위해 저당식품의 중요성을 알린다는 차원으로 이해했지만 요즘은 자꾸 비판을 반복하고 있다"라며 "황 평론가는 현재의 '백종원'은 보지 않고 예전 (설탕 과다 사용 이슈를 불러일으킨) 한 방송 프로그램의 재방송만 보고 있는 것 같은 착각이 든다"라고 불쾌한 마음을 드러냈다.

[사진=황교익TV 유튜브 채널 캡처]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