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 이름은 장미' 유호정 "하연수·채수빈과의 호흡, 부담됐지만 즐거웠다"

최종편집 : 2019-01-03 18:46:20

조회수 : 126

'그대 이름은 장미' 유호정 "하연수·채수빈과의 호흡, 부담됐지만 즐거웠다"  기본이미지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배우 유호정이 신작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3일 오후 서울 용산 CGV에서 열린 영화 '그대 이름은 장미' 언론시사회에 참석한 유호정은 "새해에 관심을 많이 받는 것 같아 행복하다. 우리 영화를 통해 관객에게도 행복을 전하고 싶다"라고 인사말을 전했다.

하연수, 채수빈과 호흡을 맞춘 것에 대해서는 "나의 어린 시절 역할을 하연수 씨가 사랑스럽게 연기해줘 부담감이 됐다. 내가 과연 이런 하연수의 예쁜 연기를 이끌 수 있을까 걱정됐다. 채수빈과는 모녀 호흡을 맞췄다. 평소 성실한 동료를 좋아하는데 채수빈은 정말 성실한 배우다. 그래서 정말 즐겁게 촬영을 했던 것 같다. 무엇보다 이 작품을 통해 엄마에 대한 생각을 많이 하게 됐다. '나를 키우기 위해 우리 엄마가 얼마나 힘들었을까' 공감을 하게 됐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미지

'그대 이름은 장미'는 지금은 평범한 엄마 앞에 한 남자가 나타나 그녀의 감추고 싶던 과거를 강제 소환하며 펼쳐지는 반전 과거 추적 코미디. 유호정은 가수를 꿈꿨지만 평범한 엄마로 살아가는 '홍장미' 역할을 맡았다.

영화는 오는 16일 개봉한다.

ebada@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