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축구선수 장현수, 루게릭 환우들 위해 1억원 기부 쾌척

최종편집 : 2019-01-04 11:33:02

조회 : 218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경윤 기자] 루게릭병 환우를 위한 승일희망재단(공동대표 박승일·션)은 축구선수 장현수(FC 도쿄)가 지난 31일 승일희망재단을 방문해 1억 원의 기부를 약정하며 2018년 희망 소식의 마지막 주자가 되었다고 전했다.

축구선수 장현수는 "지난 4월 용인시에 루게릭병 환우를 위한 병원이 건립될 토지를 마련했다는 소식을 들었는데 하루빨리 병원건립이 완공되길 바라는 마음이다. 힘겨운 투병을 하고 계실 루게릭병 환우들에게 조금이나마 힘이 되고 싶고 특히 연세대 출신의 운동선수로서 전 프로농구 코치셨던 박승일 선배님께서 루게릭병으로 투병 중이신데 꼭 힘내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승일희망재단의 상임이사 박성자는 "장현수 선수가 자신의 모교에 축구부 버스 마련을 후원했으며, 어린이 재활 및 치료을 위해서도 1억 원을 기부하는 등 오랫동안 지속적으로 기부를 해오고 있었다는 것을 알고 있었는데 이번에 루게릭요양병원 건립을 위해 승일희망재단과 이렇게 희망의 끈을 함께 이어가 주셔서 너무 감사하다."고 소감을 말했다.

승일희망재단은 2014년에 이어 올해 다시 시작된 2018 아이스버킷 챌린지 등으로 2018년 한 해 동안 루게릭병 환우 및 루게릭요양병원 건립을 위해 약 20억원의 기금이 모금되었다.

ky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