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夜] '그것이 알고싶다' 여전히 풀리지 않은 미스테리…또 다른 암수범죄 리스트

최종편집 : 2019-01-06 14:21:44

조회수 : 2698

[스브스夜] '그것이 알고싶다' 여전히 풀리지 않은 미스테리…또 다른 암수범죄 리스트
이미지

[SBS 연예뉴스 | 조연희 에디터] 암수살인의 미스테리는 여전히 풀리지 않았다.

5일 밤 방송된 SBS 에서는 '사자(死者)가 남긴 수수께끼-암수살인 그리고 나머지 퍼즐' 편으로 또 다른 암수범죄 리스트를 재조명했다.

이두홍(가명)은 지난 2010년 김정수 형사에게 첫 번째 자술서를 보냈다. 자신이 11명의 사람을 죽였다는 내용의 편지였다. 이러한 암수범죄에 대한 이야기는 앞서 2012년 방송된 에서 다루기도 했으며, 영화 '암수살인'으로 재조명받기도 했다.

이두홍과 편지를 주고받았던 김정수 형사는 자술서 내용에 대해 "작성한 것들이 수수께끼처럼 모든 것이 다 맞아 들었다. 그래서 수사를 한 거다"고 말했다. 김정수 형사는 방송 이후 이두홍으로부터 두 번째 범행 리스트 편지를 받았다고 전했다. 이에 김정수 형사는 진술의 신빙성을 확인한 뒤 구체적으로 수사하고자 했다.

이두홍은 두 번째 범행 리스트를 통해 부산의 '처음주점' 주인을 목을 졸라 죽였다고 적었다. 이에 김정수 형사와 경찰은 조사를 시작했다.

이두홍은 처음주점의 공간을 완벽하게 설명했다. 또한 "만취한 상태에서 손으로 목을 졸랐다가 화가 풀리지 않아서 주변에 있는 끈으로 목을 졸랐다"고 말했다.

이는 부검의 결과와도 일치하는 진술이었다. 일관성 있는 이두홍의 진술 내용은 꽤나 신빙성이 있었다. 경찰은 이두홍이 법정에서 번복할 것을 대비하여 더욱 수사에 박차를 가했다.

그러나 지난해 이두홍은 교도소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이두홍이 사망함으로써 수사에는 동력을 잃은 상황. 김정수 형사는 "사실 나로서도 조금 멍한 기분이었다"고 전했다.

하지만 피해자가 있기 때문에 수사를 종결해야 할 의미는 여전히 존재했다. 경찰은 이두홍의 진술과 두 통의 자술서로만 수사를 이어가야 했다. 이두홍은 곳곳에 자신의 거짓말을 숨겨두어 수사를 어렵게 했다.

공정식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이 사람은 담당 형사와 일종의 게임을 하고 있기 때문에 목소리가 매우 흥분되어 있다"고 전했다.

현재 김정수 형사는 이두홍이 택시기사를 하다가 취한 승객을 우발적으로 살해해 암매장했다는 진술을 파헤치고 있다. 김정수 형사는 이두홍이 교묘하게 거짓을 섞어둔 진술에 대해 "섞더라도 진실이 있기 때문에 적었을 것이다"며 이두홍의 편지를 분석했다.

그리고 김정수 형사는 이두홍이 실종된 이희순을 살해하고 암매장한 것으로 의심했다. 이어 매장한 것으로 의심되는 장소에 땅을 파헤쳤지만 아무것도 나오지 않았다. 김정수 형사는 "그 친구가 살아 있었으면 물어봐서 조금 더 알아봤을 텐데"라며 아쉬워했다.

앞서 2010년, 김정수 형사의 수사로 피해자의 시신을 찾았던 유가족은 "다른 가족들도 형사님께 감사해하고 있을 거다. 다만 슬픔이 더 커서 형사님의 노고에 신경 쓸 수 없을 뿐이다"며 김정수 형사에게 고맙다는 말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