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수가돌아왔다' 유승호vs곽동연, 분노의 대립 포착 '눈빛 혈투'

최종편집 : 2019-01-07 16:52:44

조회수 : 203

'복수가돌아왔다' 유승호vs곽동연, 분노의 대립 포착 '눈빛 혈투'  기본이미지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유승호와 곽동연의 대립 현장이 포착됐다.

유승호과 곽동연은 SBS 월화드라마 (극본 김윤영, 연출 함준호)에서 각각 복수를 위해 9년 만에 설송고로 돌아온 강복수 역, 강복수에게 애증과 열등감이 있는 설송고 이사장 오세호 역을 맡아 출연 중이다. 극 중 동창이지만 악연이 된 두 사람은 9년 후 설송고 교육 시스템과 수정(조보아 분)을 사이에 두고 대립하면서 극적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7일 제작진은 본방송을 앞두고 유승호와 곽동연이 이사장실에 마주 선 채 또다시 날카로운 시선을 주고받는 장면을 사진으로 선공개했다. 극 중 복수가 예고 없이 이사장실을 찾아가, 세호와 분노의 맞대면을 펼치는 장면이다.

사진 속 화가 난 복수가 비웃음이 섞인 표정을 지은 채 세호를 일갈하자, 굳은 표정을 짓던 세호 역시 양손으로 책상을 짚고 협박을 하듯 살벌한 표정을 지어 보인다. 과연 복수를 분노하게 한 사건은 무엇일지, 두 사람은 어떤 대화를 나누게 될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유승호와 곽동연의 '분노의 대립' 장면은 최근 경기도 파주시 한 세트장에서 촬영됐다. 평소 촬영장에서 절친한 '형제 케미'로 소문이 난 유승호와 곽동연은 이날 역시 촬영장에 도착하자마자 꼭 붙어서 대사 연습을 하는 모습으로 스태프들의 부러움을 한 몸에 받았다. 하지만 촬영에 들어가자 두 사람은 눈빛부터 180도 돌변, 유승호는 잔뜩 성이 난 채 이사장실에 들이닥친 복수로, 곽동연은 복수의 시선을 맞받아치는 날카로운 눈빛의 세호로 완벽하게 변신했다. 두 사람이 서로를 향해 한 치의 물러섬도 없는 '눈빛 혈투'를 완벽히 표현해내면서, 현장의 박수를 끌어냈다.

제작진 측은 "수정과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복수와 수정에게 거침없이 마음을 표현하기 시작한 세호가 전면적인 갈등을 가동한다"며 "복수를 위해 학교로 돌아온 복수와 그런 복수를 이용하려고 했던 세호가 앞으로 어떤 대립으로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을지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는 7일 밤 10시 15, 16회가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