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뉴스> K-POP> K-POP 이슈

[전문] 아이유, 투기 의혹에 뿔났다…"한 사람의 가치관을 부정해버렸다"

최종편집 : 2019-01-09 08:15:57

조회수 : 2441

[전문] 아이유, 투기 의혹에 뿔났다…"한 사람의 가치관을 부정해버렸다"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경윤 기자]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해 가수 아이유가 "가장 값지고 소중한 커리어를 걸고 거짓이 없음을 맹세한다."고 강하게 반박했다.

8일 오후 아이유는 자신의 SNS에 글을 올리고 "23억 차익, 투기를 목적으로 한 부당한 정보 획득 전부 사실이 아니다."라면서 "'오래오래' 머무르며 많은 것들을 계획하고 실천하기 위해 결정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 7일 오전 한 매체는 아이유가 지난해 1월 경기도 과천시 과천동에 있는 45억원 짜리 건물과 토지를 매입했고, GTX(수도권광역급행열차) 사업으로 1년 만에 23억 원의 시세차익을 얻었다고 보도해 투기 의혹이 제기됐다.

같은 날 오후 아이유의 소속사 카카오엠은 "아이유의 건물 및 토지 매입과 관련해 제기된 투기 주장을 결코 사실무근"이라면서 해당 건물 내부 사진을 공개했다. 내부 사진에는 아이유의 작업실, 어머니의 사무실, 후배들을 위한 작업실 등의 모습이 담겨 있었다.

아이유는 SNS에 올린 글에서 "내가 부당한 정보를 얻어 부당한 이익을 취하기 위해 계획적으로 투기했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은 명백한 근거를 보여달라. 본인의 의심이 한 사람의 가치관과 행동을 완전히 부정해 버릴 만큼의 확신이라면 타당히 비판하기 위해 그 정도의 노력은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의혹 제기가 부당하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아이유는 "언젠가 꼭 사과 받겠다."면서 "어제 공개한 대로, 해당 건물에는 저뿐 아닌 많은 분들이 함께 생활하고 있다. 그분들과 동네 주민분들의 사생활은 부디 존중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아이유가 SNS에 올린 글

저에게 있어서는 가장 값지고 소중한,저의 커리어를 걸고 이에 조금의 거짓도 없음을 맹세합니다. '오래 오래' 머무르며 많은 것들을 계획하고 실천하기 위해 결정한 자리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제가 부당 정보를 얻어 부당한 이익을 취하기 위해 계획적으로 투기를 했다고 주장하는 분들은 명백한 근거를 보여주세요. 본인의 의심이 한 사람의 가치관과 행동을 완전히 부정해 버릴 만큼의 확신이라면 타당히 비판하기 위해 그 정도 노력은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초조해지거나 지치지 않을 자신이 있기 때문에 언젠가 꼭 사과 받겠습니다. 덧붙여 어제 공개한 대로,해당 건물에는 저뿐 아닌 많은 분들이 함께 생활하고 있습니다. 취재진들께서는 그분들과 동네 주민 분들의 사생활은 부디 존중해 주시길 부탁드리겠습니다.

ky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