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가로채널' 채널 오픈…함박눈 맞으며 "우리 형들 춥겠다" 빅뱅 걱정

최종편집 : 2019-01-10 11:43:41

조회수 : 367

승리, '가로채널' 채널 오픈…함박눈 맞으며 "우리 형들 춥겠다" 빅뱅 걱정  기본이미지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빅뱅 승리가 에서 자신의 개인채널을 오픈한다.

승리는 그동안 SBS '가로채!널'(이하 가로채널)에 고정 출연해왔지만, 스튜디오에서 토크를 하거나 강호등의 채널인 '강하대'에 등장했을 뿐, 자신의 개인채널은 없었다. 그는 '금의환향TV'라는 이름으로 에서 자신만의 채널을 오픈, 본격적인 크리에이터로 나선다. 10일 방송될 에서는 승리의 '금의환향TV'가 처음 공개된다.

앞서 진행된 촬영에서 승리는 첫 촬영 장소로 다름 아닌 전남 영광을 택해 눈길을 끌었다. 전남 영광은 승리의 아버지가 태어나 어린 시절을 보낸 장소다.

하지만 승리의 '금의환향'은 시작부터 쉽지 않았다. 할아버지의 산소를 찾아 나섰지만 갑자기 쏟아진 함박눈 때문에 산소로 향하는 길을 헤매게 된 것. 눈 내리는 허허벌판에서 망연자실하던 승리는 결국 아버지에게 전화를 걸어 SOS를 요청해야만 했다.

그런가 하면 승리는 강추위에 떨면서 "군대 가면 이런 느낌이에요?"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머리와 속눈썹에 쌓일 만큼 펑펑 내리는 함박눈을 맞던 승리는 "우리 형들 너무 춥겠다"며 빅뱅 멤버들을 걱정하는 훈훈한 모습을 보여 시선을 모았다.

한편 전남 영광으로 떠나기 전 승리는 개인 채널을 오픈한 기념으로 본인의 역사를 사진으로 되돌아봤다. 자신의 탄생 스토리부터 시작해 신생아 시절은 물론 깜찍한 어린이 시절까지 과거 사진을 아낌없이 공개한 것.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출연자들은 사진에서 남다른 스웩이 보인다며 장차 '월드스타'가 될 어린 승리의 끼에 감탄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이다.

승리가 무슨 이유로 아버지의 고향 전남 영광을 찾아가게 되었을지, 그 전말은 10일 밤 11시 10분 방송될 에서 공개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