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모를 위한 노래"…'인디황제' 카더가든의 감동 무대, '더팬' 최고의 1분

최종편집 : 2019-01-13 11:02:36

조회수 : 414

"고모를 위한 노래"…'인디황제' 카더가든의 감동 무대, '더팬' 최고의 1분  기본이미지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믿고 듣는 인디황제' 카더가든이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SBS 은 광고관계자들의 중요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이 2.7%(2부, 이하 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 기준)로 동시간대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2' 등을 제쳤다. 평균 시청률은 1부 4.9%, 2부 6.8%였고, 분당 최고 시청률은 카더가든의 무대로 7.7%까지 올랐다.

이날 방송은 'TOP 5 결정전'으로 꾸며진 가운데, 비비, 카더가든, 민재-휘준, 유라, 용주와, 10만명의 온라인 투표에서 살아 돌아온 콕배스, 임지민, 트웰브가 본격 대결에 돌입했다. 특히, 무대가 끝날 때마다 예비스타의 득표수 공개와 함께 실시간 순위 쟁탈전이 펼쳐져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한 대결을 예고했다.

첫 무대는 유라가 장식했다. 유라는 20여일 만에 만들어낸 자신의 자작곡 'YOU'를 선보였고, 그녀를 추천했던 박정현이 무대를 지켜봤다. 보아는 “가장 유라다움을 보여주기 위해 벽을 허문 무대”라고 칭찬했고, 팬 마스터(팬마)들은 이상민을 제외하고 모두 유라를 TOP 5로 선택했다. 하지만 유라는 현장관객 투표에서 500표 중 237표만을 획득했다.

두 번째 무대는 '팬 응원지수' 8위에서 2위로 급등한 민재-휘준이 출격해 보아의 'NO.1'을 불렀다. '15세 듀오' 민재-휘준은 변함없는 에너지를 발산하며 'NO.1' 커버무대를 선보였고, 트와이스 채영X나연은 “14살 때부터 연습생을 시작했지만, 15살에 저 정도로 추지 못했다”며 놀라워했다. 팬마 중 김이나, 보아가 TOP5로 선택한 가운데, 민재-휘준은 현장관객 투표에서 327표라는 높은 점수를 획득했다.

세 번째 무대는 탈락 위기에서 살아 돌아온 트웰브였다. 이번 무대를 '보너스'라고 표현한 트웰브는 벤의 '너의 몸에 벤'을 선곡해 막강한 우승후보의 면모를 뽐냈다. 유희열은 "치명적인 노래와 불량스러운 걸음걸이가 잘 어울렸다"고 극찬했고, 이상민은 “2019년은 트웰브의 해”라고 덧붙였다. 팬마들의 칭찬이 이어진 가운데, 트웰브는 441표라는 역대급 기록을 세웠다.

네 번째 무대는 부르는 노래마다 화제성을 폭발시키는 카더가든이 나섰다. 카더가든은 “이번 무대는 힘들 때마다 내 손을 잡아주신 고모님을 위한 무대”라며 잔나비의 'SHE'를 불렀다. 담담히 전한 그의 진심 어린 무대는 분당 최고 시청률 7.7%를 기록하며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카더가든은 378표를 받고 트웰브에 이어 2위에 올라섰다.

남은 용주, 임지민, 콕배스, 비비의 무대와 'TOP5'가 결정될 은 오는 19일 오후 6시 방송된다.

한편, 에서는 예비스타의 응원군이 되어줄 팬클럽을 모집한다. '멜론' 앱 혹은 '아지톡' 앱을 통해 자신이 응원하는 예비스타의 팬클럽에 가입하면 추첨을 통해 이달 말 부터 생방송 초대 및 팬미팅 행사 등에 참여할 수 있는 특별한 기회가 주어진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