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에 30편씩 독립영화 찍어"…'미우새' 변요한의 눈물 젖은 무명시절

최종편집 : 2019-01-13 11:17:10

조회수 : 128

"1년에 30편씩 독립영화 찍어"…'미우새' 변요한의 눈물 젖은 무명시절  기본이미지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배우 배정남과 변요한이 를 통해 진솔한 이야기를 꺼낸다.

13일 방송되는 SBS 에서는 브로맨스 케미가 폭발한 배정남과 변요한, 두 상남자들의 이야기가 전파를 탄다.

지난 주, 배정남의 집을 방문한 배우 변요한은 귀여운 반전매력과 허당미를 발산해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이어 두 사람은 방송에서는 꺼내기 힘들었던 무명시절의 아픈 추억을 솔직하게 꺼내 관심을 모았다.

변요한은 과거 무명시절 “1년에 30편 씩 독립영화를 찍었다”며 “오디션 장에서 눈물을 흘린 적도 있다”고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배정남 역시 모델치곤 작은 키 때문에 겪은 설움을 말해 두 사람은 짙은 공감대를 형성했다.

뿐만 아니라, 변요한은 자신을 스타덤에 오르게 해준 드라마 '미생' 의 치열했던 오디션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이어서 배정남에게는 '아버지' 같은 존재나 다름없는 배우 이성민에게 폭풍 감동 받은 일화까지 털어놓아 눈길을 끌었다.

변요한은 배정남의 러브 스토리에 큰 관심을 보이기도 했다. 배정남의 결혼식에서 자신이 꼭 맡고 싶은 역할이 있다며, 엉뚱한 속내(?)를 밝혀 폭소를 자아냈다.

배정남과 변요한의 뜨거운 우정은 13일 밤 9시 5분 방송될 에서 공개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