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더쇼', 아시아 20개국 동시 생방송…K팝 글로벌화 앞장

최종편집 : 2019-01-22 11:24:19

조회 : 236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MTV '더쇼'가 아시아 20개국 시청자를 만난다.

22일 SBS MTV 측은 "2019년도부터 MTV Asia를 통해 아시아 18개국에서 '더쇼'를 생방송으로 즐길 수 있게 되었다"고 전했다. 이에 '더쇼'는 기존 방송된 한국, 일본(TBS) 외에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태국, 필리핀, 캄보디아, 라오스, 베트남, 몽골, 브루나이, 동티모르, 미얀마, 마셜 제도, 미크로네시아, 파푸아뉴기니, 사모아, 쿡 제도, 팔라우 등 총 20개국에서 동시 생방송 된다.

'더쇼'는 이번 MTV Asia와의 동시 생중계로 세계 시장 진출을 위한 발판을 마련하고 K-POP 대표 글로벌 음악 프로그램으로 거듭나겠다는 포부다.

'더쇼'는 이미 몇 년 전부터 중국 포털 유쿠 투도우와의 공동 제작 진행, 타 음악방송의 투표 방식과 차별화된 세계 각국의 팬들이 참여 가능한 어플리케이션 무료 투표 시스템(스타패스) 도입 등 글로벌화를 위한 시도를 끊임없이 진행해왔다.

이러한 외적 확장 외에도 오직 '더쇼'에서만 볼 수 있는 양질의 콘텐츠로 브랜딩 강화에 더욱 힘을 쏟겠다는 계획이다. '차별성'과 '희귀성'에 열광하는 트렌디한 K-POP 팬들의 눈높이에 맞춘 제작 포인트를 가져간다는 것.

우선 아이돌 스타들의 다양한 매력을 담을 수 있는 콘셉트로 VCR 코너를 강화한다. 22일 방송될 2019년 첫 '더쇼'에서는 걸그룹 여자친구가 '소소하지만 확실한 챌린지(이하 소확챌)'를 진행한다.

앞선 촬영에서 여자친구 멤버들은 "올 한해 여자친구와 버디가 행복하고 많이 웃는 해가 되길 바란다" 등을 적은 소원과 함께 '소확챌' 미션에 도전했다. 특히 멤버 가운데 유주가 엉뚱한 매력으로 주변의 웃음을 터뜨렸다는 후문이다.

이 밖에 시청자와의 '아이 콘택트' 콘셉트로 화제를 모았던 '더쇼 컨택' 코너에서는 '얼굴천재' 아스트로 차은우와 솔로로 돌아온 '반전 매력남' 이민혁의 잔망미 넘치는 매력 발산과 꿀 떨어지는 달달한 눈 맞춤으로 설렘을 선사할 예정이다.

한편, '더쇼'는 6주간의 재정비를 마치고 22일(화) 오후 6시, 2019년도 첫 방송으로 시청자를 찾아간다. SBS Plus, SBS 연예뉴스, SBS MTV 방송.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