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레스룸의 마지막 메시지"…'그것이알고싶다', 전주 20대女 사망 미스터리 추적

최종편집 : 2019-01-25 15:03:04

조회수 : 13994

"드레스룸의 마지막 메시지"…'그것이알고싶다', 전주 20대女 사망 미스터리 추적  기본이미지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가 한 여성의 사망 사건을 추적한다.

오는 26일 방송될 SBS 에서는 자신의 집 드레스룸에서 목을 맨 채 발견되었던 전주의 20대 여성의 사망 사건에 대한 의혹을 파헤친다.

지난 2018년 12월 4일 저녁 7시경, 민주희(가명) 씨는 쌍둥이 자매인 언니 민설희(가명) 씨로부터 이상한 메시지를 받았다. '드레스룸 대피소 쪽 아래'라는 말 뒤에 몇 개의 알파벳 문자와 숫자들이었다. 의미를 알 수 없는 내용에 의아했던 주희 씨는 언니에게 답신을 보냈지만 돌아오는 답장은 없었고 휴대전화는 꺼져있었다.

불길한 느낌에 다급하게 달려간 언니의 집에서 주희 씨가 마주한 것은 의식을 잃고 쓰러져있는 설희 씨와 그녀에게 심폐소생술을 하고 있는 남편 최 씨(가명)였다. 드레스룸 문고리에 목을 매 심정지 상태였던 설희 씨는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지고, 주희 씨는 마지막 메시지였던 '드레스룸 대피소 쪽 아래'를 살펴봤다. 그 결과 주희 씨는 언니 설희 씨의 꺼져있는 휴대전화를 발견했는데, 휴대전화의 비밀번호는 바로 마지막 메시지로 보낸 숫자와 알파벳의 조합이었다. 그 안에는 설희 씨 부부관계에 대한 놀랄만한 내용들이 저장되어 있었다.

중환자실에서 26일을 견디다가 12월 말, 결국 세상을 떠난 설희 씨. 사망 후의 목에 남은 삭흔은 자살자에게서 흔히 보이는 형태라는 부검의의 의견에도 불구하고 그녀의 어머니와 동생은 설희 씨의 죽음이 단순한 자살 일리 없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그녀가 사망한 현장인 드레스룸에 남아있던 혈흔과 피 묻은 옷, 그리고 병원에서 뒤늦게 발견한 딸에 몸에 있었던 이상한 흔적들 때문이었다.

제작진은 사건 당일 현장의 유일한 최초 목격자 남편 최 씨(가명)를 만나보았다. 사건 당일 오후 4시, 세 식구를 위한 중국요리를 주문했던 설희 씨. 식사를 하며 다정한 분위기가 이어지던 중 갑자기 취기에 화난 모습으로 돌변한 아내를 달래야만 했다는 남편 최 씨. 제작진이 입수한 마지막 통화에서 설희 씨는 부부의 지인에게 남편을 제발 데려가 달라고 요구하고 있었다. 그리고 몇 분 뒤, 동생 주희 씨에게 암호 같은 문자를 보내고 얼마 뒤 목맨 채로 발견되었다는 것이다.

유족들은 남편 최 씨가 왜 119 신고를 빨리 못했는지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119신고는 남편이 아닌 이웃주민에 의해서 8시경에나 이뤄졌다. 설희 씨 어머니에게 남편 최 씨는 그날 오후 4시경, 중국요리를 시킬 때 아내가 자신의 휴대전화를 사용하고 어딘가에 두어 찾지 못했고, 설희 씨 휴대전화는 발견 당시 배터리가 없어 신고를 못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최 씨의 진술과 달리 설희 씨의 휴대전화는 동생 주희 씨가 '드레스룸' 문자를 받고 찾았는데 암호를 입력하면 켤 수 있는 상태였다. 그리고 설희 씨 휴대전화에는 119신고 1시간 전인 저녁 7시 2분경 남편 최 씨로부터의 부재중 전화가 남아있었다. 휴대전화가 없어 신고를 못했다는 남편 최 씨는 왜 사실과 다른 이야기를 한 것일까.

자신의 집 드레스룸에서 목을 맨 채 발견되었던 전주의 20대 여성의 사망 사건과 그녀의 죽음에 얽힌 미스터리에 대해 사건 목격자들의 증언과 법의학자들의 과학적 실험으로 그날의 진실에 대해 추적할 는 26일 밤 11시 5분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