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정글의 법칙' 이주연 "나 봉 탔던 여자야" 능숙한 나무타기로 맹활약

최종편집 : 2019-01-25 22:21:46

조회 : 976

이미지

[SBS 연예뉴스 | 조연희 에디터] 이주연이 능숙하게 나무를 탔다.

25일 밤 방송된 SBS (이하 '정글의 법칙')에서는 이주연이 능숙하게 나무를 타서 '스타푸르트' 열매를 따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종혁, 이주연, 양세찬은 열매가 많은 섬으로 분리 생존을 떠났다. 세 사람은 '스타프루트' 열매를 발견하고 환호성을 질렀다.

이에 이주연은 "내가 따볼게"라며 "나 봉 탔던 여자야"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이주연은 가볍게 나무에 매달려 '에프터스쿨'의 춤 동작을 선보였다.

그러자 양세찬은 "제정신이 아니다"며 이주연을 디스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주연이 나무에 올라서자 스타프루트가 땅으로 떨어졌다.

세 사람은 스타프루트의 맛을 보고 "맛있다"며 호평했다. 이후 세 사람은 본격적으로 스타프루트를 채집하기 위해 나섰다.

양세찬은 이주연의 목마를 태웠고 이주연은 양세찬의 어깨를 밟고 나무 위로 올라섰다. 눈 앞에 보이는 거미를 본 이주연은 가볍게 손으로 쳐서 거미를 해치웠다.

그리고 다리로 나뭇가지를 흔들어 스타프루트 열매를 땅에 떨어뜨렸다. 이주연의 활약에 양세찬와 이종혁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