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금토 저녁, 싹 바뀐다…'열혈사제'·'미추리2' 신설-'정글' 이동

최종편집 : 2019-01-29 11:36:25

조회수 : 476

SBS 금토 저녁, 싹 바뀐다…'열혈사제'·'미추리2' 신설-'정글' 이동  기본이미지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가 더 젊고, 한층 강력해진 콘텐츠로 '금토' 주말에 새 바람을 불러일으킨다.

SBS가 주 52시간 근무 시대, 시청자들의 변화된 라이프 스타일에 맞춰 '금토' 주말을 강화하는 개편을 오는 2월 15일 자로 단행한다. SBS는 주말의 시작을 알리는 금요일 저녁부터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강렬한 콘텐츠를 배치한다.

▶ 금토 드라마 '열혈 사제' 신설! SBS 월화/수목/금토 10!10!10!

SBS는 토요일 2시간 연속 방송하던 SBS 주말 특별기획을 폐지하고, 오는 2월 15일부터 '금토 드라마'를 신설해 변화를 꾀한다. 이에 SBS는 월화/수목/금토 모두 밤 10시 드라마를 편성, 주말극 이미지를 탈피하고 주 6일 동안 보다 '젊은 드라마'로 시청자를 찾아간다.

첫 금토 드라마는 김남길, 이하늬, 김성균이 주연을 맡은 '열혈 사제'가 포문을 연다. 다혈질 가톨릭 사제와 겁쟁이 형사가 살인 사건으로 만나 어영부영 공조수사를 시작하는 익스트림 코믹 수사극이다. '김과장', '굿닥터'의 박재범 작가와 '귓속말', '펀치'의 이명우 PD가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방송 전부터 뜨거운 기대를 모으고 있다.

토요일 9시대로 이동, 강력한 예능 존으로 특화

금요일 10시대 최강 예능 은 토요일 9시대로 요일과 시간대를 전격 이동한다. 2011년 방송을 시작해 남녀노소 꾸준한 사랑을 받아온 SBS 킬러 콘텐츠 '정글의 법칙'을 통해 토요일 저녁 강력한 '예능 존'을 특화 편성한다는 방침이다.

세계 각 지역의 정글 오지 탐험으로 현재 39번째 시즌을 맞은 은 국내 예능 최초로 '남극'까지 탐험한 입지전적인 프로그램. 현재 김병만을 필두로 천상의 섬 '북마리아나' 제도에서 역대급 정글 탐험에 나선 '정글의 법칙'은 2월 16일부터 토요일 밤 9시에 시청자를 찾아간다.

▶ 한층 더 강력해진 시즌 2, 금요일 11시대로 컴백

SBS 이 시즌 2로 돌아온다. 지난해 11월 첫 방송됐던 '미추리 8-1000'은 연예계 톱스타들이 '미스터리 추적마을' 미추리에서 1,000만 원을 찾기 위한 예측불허 대결로 높은 화제성을 뿌린 바 있다.

시즌 2는 한적한 시골 어촌을 배경으로 장소를 옮겨 또 한 번의 미스터리 추적에 나선다. 유재석을 중심축으로 김상호, 강기영, 송강, 양세형, 장도연, 손담비, 임수향 등 원년 멤버들과 함께 배우 전소민이 첫 스페셜 멤버로 나선다. 2월 15일 밤 11시 10분 첫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