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끄러움 버렸다"…첫 촬영부터 벗은, '열혈사제' 김성균의 출사표

최종편집 : 2019-01-30 14:48:01

조회수 : 566

"부끄러움 버렸다"…첫 촬영부터 벗은, '열혈사제' 김성균의 출사표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배우 김성균이 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SBS의 첫 금토드라마 (극본 박재범, 연출 이명우)가 2월 15일 금요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열혈사제'는 다혈질 가톨릭 사제 김해일(김남길 분)과 바보 형사 구대영(김성균 분)이 살인 사건으로 만나 어영부영 공조수사를 시작하는 익스트림 코믹 수사극. 형사보다 더 형사 같은 신부와, 신부보다 더 자비로운 형사의 특별한 공조 케미를 예고하고 있다.

안방극장에 묵직한 웃음을 선사할 드라마 인 만큼, 코믹연기에 일가견이 있는 김성균의 출연에 기대감이 생긴다. "똑같은 연기도 정극적인 접근이 아닌, 재밌게 표현할 사람이 누가 있을까 고민했고, 김성균 씨를 욕심냈다"라고 이명우 PD가 밝힌 캐스팅 비화는 그만큼 그의 역할에 대한 궁금증도 높이고 있다.

김성균에게 를 어떻게 준비하고 있는지 들어봤다.

◆ " 팀과 함께할 기회 놓치고 싶지 않았다"

는 SBS의 금토드라마 포문을 여는 작품으로 주목받고 있다. 제작진 역시 전작들을 흥행시킨 작가와 PD의 만남으로 기대를 높이는 상황. '김과장', '굿닥터'를 집필한 박재범 작가와 '귓속말', '펀치'를 연출한 이명우 PD가 의기투합했다.

김성균은 "감독님과 작가님이 만드는 팀, 그리고 김남길, 이하늬, 고준 씨 등 배우들과 함께할 기회를 놓치고 싶지 않았다"고 에 출연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 "캐릭터 연기 위해 부끄러움 버렸다"

극 중 김성균이 연기하는 구대영은 강력계 형사로서의 능력은 전무한 '바보 형사'다. 몸보다는 말로 승부를 보는 쫄보임과 동시에, 경찰서 내에서 허세는 가장 센데 눈치는 가장 없는 인물이다. 김성균은 에서 코믹 파트를 담당하며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김성균은 구대영 캐릭터에 대해 "한마디로 표현하면 9:0의 사나이"라고 말하며, "싸움이 붙으면 이길 확률이 9가 아니라 0이라는 의미이다. 그래서 이름도 구대영이다"고 재치 있게 덧붙였다. 특히 김성균은 "캐릭터 연기를 위해 부끄러움을 버렸다"고 털어놔, 그가 에서 어떤 활약을 펼칠지 호기심을 높였다.

◆ 첫 촬영부터 맨몸 투혼 코믹 연기 "견딜 만했다"

김성균은 첫 촬영부터 화끈한 신고식을 치렀다. 극 중 구대영의 짠내 나는 에피소드를 촬영하기 위해 맨몸 투혼 코믹 연기를 펼친 것.

김성균은 "그날따라 바람도 많이 불고 추웠다. 부끄러웠는데 주변에 외국인들뿐이어서 그들이 나에 대해 무슨 말을 하는지 못 알아들었다. 그래서 견딜 만했다"며, 당시 촬영 비하인드를 전했다.

에 임하며 잠시 부끄러움을 버렸다고 밝힌 김성균. 그만큼 캐릭터를 위해 열정을 쏟는 배우 김성균의 각오와 노력이 엿보인다. 김성균의 물 만난 코믹 연기를 만나 볼 수 있는 '열혈사제'가 더욱 기다려지는 이유다.

SBS 첫 금토드라마 는 2월 15일 금요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 삼화네트웍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