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夜] '운명과 분노' 주상욱, 이민정에 "몇번이고 손 잡을 것" 해피엔딩…차수연 살인 미수범은 심이영

최종편집 : 2019-02-10 14:28:31

조회수 : 481

[스브스夜] '운명과 분노' 주상욱, 이민정에 "몇번이고 손 잡을 것" 해피엔딩…차수연 살인 미수범은 심이영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주상욱과 이민정이 서로를 용서하며 해피엔딩을 맞았다.

9일 방송된 SBS 주말 특별기획 마지막 회에서는 모든 사건의 내막이 드러났다.

이날 방송에서 진태오(이기우 분)는 자신이 구해라(이민정 분)와 태인준(주상욱 분)이 만나게 된 것이 고아정(심이영 분) 때문이라 밝혔다. 고아정이 진태오 딸의 신장을 구해주겠다고 했고, 이에 그녀의 말을 들어줄 수밖에 없었다는 것.

이에 고아정이 의심스러운 태인준은 태정호(공정환 분)를 만나러 갔다. 태인준은 "뭐 하나만 물어보자. 넌 네가 구현주(차수연 분) 해친 게 아니라고 했는데 정말이냐?"라고 물었다. 이에 태정호는 "내가 이 짓 저 짓 나쁜 짓 했어도 걔한테는 아무 짓도 안 했다"라며 "내가 아무리 개새끼라도 내 아이를 임신한 여자를 어떻게 해치냐.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태인준은 구현주를 찾았다. 그는 "현주 씨를 이렇게 만든 사람이 누군지 대답해줄 수 있냐?"라고 물었다. 이에 구현주는 자신을 해치려고 했던 사람으로 태정호의 아내 고아정을 지목해 충격을 자아냈다.

그리고 구현주의 증언에 의해 고아정이 구현주의 살인 미수 혐의로 체포됐다. 고아정은 "사실 나한테 쓰려고 했던 거다. 한창 힘들 때였다. 늘 그랬지만 죽고 싶었다"라며 처음에는 그럴 생각이 없었다고 털어놓았다. 그리고 진심으로 사죄하며 자신의 아들만 부탁한다며 흐느꼈다.

이후 태인준은 구해라를 만나기 위해 구현주의 병실을 찾았다. 하지만 모두 떠나고 구해라의 메모만이 남아 있었다. 구해라는 "인준 씨, 인준 씨가 제게 해 준 모든 것들이 고마웠어요. 제가 인준 씨한테 한 모든 일들 다 미안해요"라며 이별을 고했다.

그리고 차수현은 진태오와 딸을 배웅했다. 딸에게 "엄마도 사랑해"라며 진심을 전했다.

1년이 지나고 태인준은 구해라가 부산에서 작은 공방을 운영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그리고 그는 한걸음에 구해라를 만나기 위해 달려갔다. 그리고 그곳에서 구현주를 만났다. 구현주는 "다 용서할 수는 없겠지만 너무 미워하지는 말아달라 내 동생"이라며 구해라를 부탁했다.

태인준은 구현주가 알려준 대로 구해라를 찾아 나섰다. 태인준은 구해라에게 "우리는 약속만 하고 못한 게 많다"라며 "만약 내가 그때로 다시 돌아간다면 해라 씨에게 손을 내밀 수 있을까. 난 손 내밀었을 거다. 백번이든 천 번이든 몇 번이라도 어떤 일을 겪을지 다 알아도"라며 진심을 고백했다.

이어 그는 "해라 씨 만나서 설레고 많이 아파했다. 이제 마지막 하나 남았다. 용서하는 것"이라며 구해라의 손을 다시 잡으며 뜨거운 포옹을 나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