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캡틴 마블', 글로벌 포스터 공개…새 캐릭터와 90년대 쉴드까지

최종편집 : 2019-02-12 09:29:16

조회수 : 413

'캡틴 마블', 글로벌 포스터 공개…새 캐릭터와 90년대 쉴드까지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어벤져스: 엔드게임'으로 향하는 마지막 관문인 '캡틴 마블'이 글로벌 포스터를 공개했다. 마블의 새로운 히어로이자 어벤져스의 희망이 될 캡틴 마블과 함께 영화에 등장할 새 캐릭터들가 공개돼 눈길을 사로잡는다.

'캡틴 마블'은 기억을 잃은 파일럿 캐럴 댄버스(브리 라슨)가 쉴드 요원 닉 퓨리(사무엘 L. 잭슨)를 만나 어벤져스의 마지막 희망 '캡틴 마블'로 거듭나는 이야기를 담은 2019년 첫 마블 스튜디오 작품.

'어벤져스: 엔드게임'과 함께 올해 전 세계 최고의 기대작으로 손꼽히고 있는 '캡틴 마블'이 글로벌 포스터를 통해 스케일과 캐릭터를 선보인다.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의 충격적인 결말 이후 위기에 빠진 어벤져스의 새로운 희망으로서 '어벤져스: 엔드게임' 등장이 예고된 새로운 히어로 캡틴 마블(브리 라슨)은 본 적 없는 강력한 파워와 남다른 초능력을 지닌 캐릭터로 영화를 이끈다.

마블 스튜디오 영화 최초 90년대를 배경으로 하는 '캡틴 마블'에서 한쪽 눈을 잃기 전의 쉴드 국장 닉 퓨리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엿볼 수 있으며, '어벤져스'(2012)에서 희생했던 쉴드 요원 필 콜슨(클락 그레그)의 컴백 역시 예고돼 있다.

또한 캐럴 댄버스를 강력한 전사로 훈련시키는 크리족 군대 스타포스 사령관(주드 로)을 비롯해 캐럴과 함께 하는 스타포스 멤버들의 위용 역시 눈길을 끈다. 지구로 위장 잠입한 스크럴의 리더 탈로스(벤 멘델슨) 등 새로운 캐릭터들의 모습, 배경으로 엿보이는 공군 전투기와 크리 행성의 비주얼은 영화가 그릴 전쟁의 스케일을 기대케 하며, 신스틸러로 활약할 고양이 구스 역시 글로벌 포스터에서도 놓칠 수 없는 캐릭터로 등장했다.

'캡틴 마블'은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MCU) 사상 최초로 90년대를 배경으로 하며, '어벤져스' 결성 전의 사건을 그려 다른 MCU 영화들과 어떤 연결고리가 있을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특히 4월 개봉 예정인 '어벤져스: 엔드게임'의 라스트 스텝으로서 두 작품의 연속성 역시 수많은 추측 속에 주목받고 있다.

'캡틴 마블'은 북미보다 하루 빠른 3월 6일 전 세계 최초 개봉한다.

ebada@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