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바하', 신천지 항의에 일부 장면 조정 "특정 종교 다룬 것 아냐"

최종편집 : 2019-02-14 11:31:34

조회수 : 2950

'사바하', 신천지 항의에 일부 장면 조정 "특정 종교 다룬 것 아냐"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영화 '사바하'(감독 장재현)가 영화 속 묘사와 관련해 종교 단체 신천지로부터 항의를 받고 일부 대사를 재녹음했다.

영화 관계자에 따르면 '사바하' 측은 극 중 장면에 대해 특정 종교단체의 문의를 받았다. 문제가 된 장면은 박 목사(이정재)가 국내 이단 종교에 대해 설명하는 대목이다. 이미지

영화 관계자는 "해당 장면이 특정 종교단체를 대상으로 한 것이 아니라고 잘 설명했고, 이 부문에 관한 오해를 풀었다"라고 전했다.

'사바하' 측은 오해의 소지가 있는 짧은 대사를 13일 언론 시사회 전 재녹음했다.

'사바하'는 신흥 종교 집단을 쫓던 박 목사(이정재)가 의문의 인물과 사건들을 마주하게 되며 시작되는 미스터리 스릴러 영화로 2월 20일 개봉한다.

ebada@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