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CU, 쌍천만 노린다…'캡틴 마블'→'어벤져스4'→'스파이더맨'

최종편집 : 2019-02-14 14:47:23

조회수 : 154

MCU, 쌍천만 노린다…'캡틴 마블'→'어벤져스4'→'스파이더맨'  기본이미지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MCU)가 올해 쌍천만 신화를 만들 수 있을까. 오는 3월 6일 개봉하는 '캡틴 마블'을 필두로, 4월 '어벤져스: 엔드게임', 7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까지 2019년 라인업이 어느 해보다 쟁쟁하다.

올해 MCU의 포문을 열 '캡틴 마블'은 기억을 잃은 파일럿 캐럴 댄버스(브리 라슨)가 쉴드 요원 닉 퓨리(사무엘 L. 잭슨)를 만나 어벤져스의 마지막 희망 '캡틴 마블'로 거듭나는 이야기를 담은 2019년 첫 마블 스튜디오 작품.

마블의 차세대 히어로 캡틴 마블의 탄생을 그리며, 90년대를 배경으로 그 어떤 MCU 영화보다 앞선 시대를 다뤄 다른 작품들과의 연결고리 역시 수많은 추측 속에 주목받고 있다.

캡틴 마블과 닉 퓨리의 액션과 유머를 모두 장착한 콤비 플레이를 예고하며, 쉴드 국장 닉 퓨리가 한쪽 눈을 잃은 사연, 어벤져스를 결성한 계기 등 마블의 빅픽쳐가 등장할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미지

특히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2018)에서 새로운 히어로 캡틴 마블의 '어벤져스: 엔드게임' 출연이 예고된 만큼 두 작품은 나란히 전 세계 최고 기대작으로 주목받고 있다.

'캡틴 마블'에 이어 오는 4월 개봉하는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마블 최강의 빌런 타노스(조슈 브롤린)에 의해 세계의 절반이 사라진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이후의 이야기를 그릴 작품으로 마블 팬의 최고 기대작이다.

캡틴 마블과 함께 앤트맨(폴 러드), 호크아이(제레미 레너) 등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에 등장하지 않았던 히어로들이 출연해 위기의 어벤져스에게 새로운 희망이 찾아올지 전 세계 언론과 관객이 모두 주목하고 있다. 2편 연속 국내 천만 관객을 돌파한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2015),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에 이어 시리즈의 대미를 장식할 예정이다.

7월 개봉하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은 평범한 일상으로 돌아온 스파이더맨 '피터 파커'(톰 홀랜드)가 학교 친구들과 함께 떠난 유럽 여행에서 새로운 빌런들과 정체불명의 인물 '미스테리오'(제이크 질렌할)를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마블 액션 블록버스터.

이미지

2017년 7월 '스파이더맨: 홈커밍'에 이어 2년 만에 돌아오는 스파이더맨 솔로 무비로, 고향 뉴욕을 떠나 유럽으로 간 스파이더맨 '피터 파커'와 친구들의 어드벤처를 예고한다. 런던, 베니스, 프라하 등 유럽 곳곳을 배경으로 스파이더맨의 활약을 보여줄 예정이다.

2019년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가 2018년 '블랙 팬서',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앤트맨과 와스프'의 3연속 흥행 릴레이 계보를 이어갈지 기대를 모은다. 한국 관객의 마블 영화에 대한 충성도가 남다른 만큼 올해는 쌍천만 관객 동원을 기대해봐도 좋을 듯 하다.

ebada@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