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김남길X김성균X이하늬, '열혈사제' 배우들이 직접 말한 '시청 포인트'

최종편집 : 2019-02-15 08:11:21

조회 : 1024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김남길, 김성균, 이하늬가 직접 꼽은 시청 포인트가 공개됐다.

15일 첫 방송하는 SBS 첫 금토드라마 (극본 박재범, 연출 이명우)는 다혈질 가톨릭 사제와 바보 형사가 살인 사건으로 만나 어영부영 공조 수사를 시작하는 익스트림 코믹 수사극이다. '굿닥터' '김과장'의 박재범 작가, '펀치' '귓속말'의 이명우 감독, 여기에 김남길, 김성균, 이하늬 등 믿고 보는 배우들이 출격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첫 방송을 하루 앞두고, 배우들이 직접 드라마의 시청 포인트를 밝혔다.

◆ 김남길 "오락성+메시지" 모두 잡는 드라마

는 카르텔로 뭉친 사회 악(惡)들을 저격하는 사제 김해일(김남길 분)의 짜릿한 행보를 그린다. 분노해야 할 곳에 참지 않고 분노를 터뜨리는 김해일의 모습이 안방극장에 카타르시스를 선사할 예정. 김남길은 극 중 맡은 역할 김해일의 시선으로 '열혈사제'와 마주하고 있었다. 결국 드라마가 말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시청 포인트로 꼽은 것.

"해일이를 통해 우리 사회의 만연한 문제들을 꺼내고, 특정 단체의 이익을 위해 희생되는 개인이나 소수의 이야기를 전하고 싶어요. 이런 문제들을 끄집어낼 수 있다는 것에 희망을 걸면서, 우리가 함께 해보자는 거죠. 저희 드라마가 오락성도 담고 있지만, 웃음 속에 담고 있는 메시지도 관심 깊게 봐주셨으면 좋겠습니다."

◆ 김성균 "일주일의 피로 날리는, 시원한 웃음" 예약

묵직한 메시지를 품고 있지만, 의 가장 큰 무기는 강력한 웃음이다. '김과장'을 통해 위트 넘치는 필력을 선보인 박재범 작가는 특유의 코믹한 터치로 '열혈사제'의 이야기를 그려나갈 전망이다. 여기에 김남길, 김성균, 이하늬가 펼치는 능청스러운 코믹 연기가 드라마 보는 재미를 높일 것이다.

형사 구대영 역을 맡은 김성균은 를 "코믹 액션 휴먼 감성 드라마"라고 소개하며, 하나로 꼽을 수 없는 드라마의 다양한 매력 포인트를 꼽았다. 또한 "시청자 분들이 시원하게 웃으며 일주일의 피로를 풀었으면 한다"고 강조하며, 금요일과 토요일 밤 10시 방송되는 '열혈사제'의 열혈 홍보를 자처했다.

◆ 이하늬 "살아있는 캐릭터 플레이" 주목

에는 뚜렷한 개성의 캐릭터들이 등장한다. 나쁜 놈들을 때려잡는 신부님 김해일(김남길 분)의 통쾌한 활약을 비롯해, 겁 많은 쫄보 형사 구대영(김성균 분), 파이팅 넘치는 욕망 검사 박경선(이하늬 분) 등. 각양각색 매력과 사연을 지닌 캐릭터들이 예측불가 웃음, 재미를 선사할 전망이다.

이하늬는 "는 '익스트림 코믹 수사극'이라는 큰 장르 아래, 우리가 살아가는 다양한 모습을 유쾌하게 그리는 드라마"라고 말하며, "'열혈사제' 속 살아 움직이는 각 캐릭터들의 플레이를 중점적으로 보시면 더 재미있을 것 같다"라고 시청 포인트를 꼽았다.

는 15일 금요일 밤 10시 SBS에서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 삼화네트웍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