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진실 딸' 최준희, 2년 전 학교폭력 사과…"반성하고 또 반성"

최종편집 : 2019-02-15 11:10:51

조회수 : 2044

'최진실 딸' 최준희, 2년 전 학교폭력 사과…"반성하고 또 반성"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경윤 기자] 故 최진실의 딸 최준희 양이 자신의 유튜브 방송에서 과거 학교폭력 사실을 인정하며 진심 어린 사과의 뜻을 밝혔다.

지난 14일 최준희 양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2년 전 있었던 학교폭력 일에 대해 피해자에게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리고 싶었다."면서 "피해자와 연락이 닿는다면 꼭 직접 사과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 사건은 최준희 양으로부터 학교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가 최근 온라인 게시판에 글을 쓰면서 다시 수면으로 올라왔다.

최준희 양은 "작은 다툼에서 시작됐던 싸움이 커져 학교폭력 재판이 열렸고 서면 사과 판결이 내려져 피해자에게 사과했다. 하지만 이 일로 상처를 받은 피해자는 자퇴를 했다. 그때의 행동에 대해 항상 반성하고 또 반성하며 살아가겠다. 이번 일을 통해 더 조심하고 정신 차리겠다."고 다짐했다.

올해 고등학생이 되는 최준희 양은 보건간호과에 진학할 예정이다. 지난 10일 유튜브 채널을 개설하며 1인 방송 진행자로 나선 최준희 양은 루프스병 투병 사실을 알리면서 많은 응원을 받았다.

이하 최준희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최준희입니다.

지난 2년 전 있었던 학교폭력 일에 대하여 피해자님과 이 사건으로 인해 많이 언짢으셨을 시청자분들게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본 사건에 대한 자세한 전말의 대하여 설명을 하고 싶지만 피해자님 본인의 입장을 들어보지 않았고 또 피해자님과는 2년간 연락을 안한지 오래됬습니다. 연락도 닿지않고 또 제가 연락을 함부로 하는것은 예의가 아닌 것 같아 사건의 전말에 대하여 자세히 얘기할 상황은 아닌 것 같습니다. 피해자님께 연락은 해놓은 상태이고 연락이 닿는다면 꼭 다시 한 번 직접 사과를 드린다고 약속하겠습니다. 그리고 제가 잘못한 것이 맞음으로 피해자님의 입장을 고려하고 생각하여 오롯이 제 잘못만을 인정하고 사죄의 말씀을 드리는 영상이 될 것 같습니다. 자세히 말씀 드리지 못하는 점 죄송합니다.

지난 2년 전 작은 다툼으로 시작되었던 싸움이 커져 학교폭력재판이 열렸습니다. 저는 그 당시 페이스북에서 피해자님을 친구들과 함께 욕을 했고 그 이후에도 감정적으로 대처하며 SNS에 차마 입에 담지 못할 언행들을 했습니다. 그 이후 서면사과 판결이 내려졌고 피해자님에게 서면 사과를 드렸습니다. 저에게 큰 상처를 받아 학교를 자퇴한 피해자님을 포함하여 이 사건 이후로 많이 실망 하셨고 언짢을셨을 분들께 고개 숙여 죄송하고 사죄한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죄송합니다. 무엇보다도 저 때문에 많은 아픔을 받았을 그 친구에게도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를 하고 싶습니다. 현재 저는 맹세코 그 친구에게 아무 악감정이 남아 있지 않은 상태이고 정말 그때의 저에 행동에 대하여 항상 반성하고 또 반성하는 마음을 가지고 살아가겠습니다. 그리고 다시는 그런 언행들을 입에 담지 않으며 그런 행동을 하지 않겠다고 이 영상을 보시는 모든 분들께 약속 드립니다. 제 행동에 대하여 지적하여 주시고 다시 한 번 깨우치게 얘기를 해주신 여러분들께 감사를 드리며 이번 일을 통해서 앞으로 더 조심하고 정신 차리는 최준희가 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사죄의 말씀을 드립니다.

ky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