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너원 윤지성, '박소현의 러브게임' 더블 DJ 출격…데뷔 후 처음

최종편집 : 2019-03-11 16:57:53

조회수 : 143

워너원 윤지성, '박소현의 러브게임' 더블 DJ 출격…데뷔 후 처음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워너원 출신 가수 윤지성이 박소현과 DJ 호흡을 맞춘다.

워너원의 리더에서 성공적으로 솔로 데뷔를 치른 윤지성은 11일 SBS 파워FM(107.7Mhz) '박소현의 러브게임' 봄 특집 '꽃길만 걸어요'에 출연, 박소현과 더블 DJ로 활약한다.

윤지성의 DJ 도전은 이번이 처음인 만큼, 방송 전부터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윤지성은 이날 방송에서 그룹 활동과 솔로 활동의 차이점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부터 현재 출연 중인 뮤지컬 '그날들'에 대한 에피소드 등을 들려줄 예정이다.

또 윤지성은 이날 고정 코너 '나만 쓰레기야'에서 게스트 홍현희, 김상혁과 함께 '봄이 좋냐?'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눈다. 윤지성은 콩트 연기는 물론 평소의 센스 있고 유머러스한 입담까지 선보일 전망이다.

윤지성이 라디오 DJ로 데뷔하는 '박소현의 러브게임'은 11일 오후 6시에서 8시까지, SBS 파워FM(107.7Mhz)과 인터넷 라디오 고릴라를 통해 들을 수 있다. 이번 방송은 '보는 라디오'로도 방송된다.

[사진=백승철 기자]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