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광X진기주 '초면에 사랑합니다', 파이팅 넘치는 첫 대본리딩 현장

최종편집 : 2019-03-13 16:11:37

조회수 : 150

김영광X진기주 '초면에 사랑합니다', 파이팅 넘치는 첫 대본리딩 현장  기본이미지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새 월화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의 대본 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오는 5월 첫 방송을 앞둔 '초면에 사랑합니다'(극본 김아정, 연출 이광영)는 냉혈한 보스 도민익(김영광 분)과 다혈질 비서 정갈희(진기주 분)의 이야기를 담은 로맨틱 코미디로, 올봄 안방극장에 화사하고 달달함을 선사할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대본 리딩 현장에는 이광영 감독과 김아정 작가를 비롯해 김영광(도민익 역), 진기주(정갈희 역), 김재경(베로니카 박 역), 정애리(심해라 역), 김민상(심해용 역), 장소연(을왕리 역), 김병춘(구석찬 역), 백현주(박석자 역), 서동원(정중희 역), 김지민(정남희 역), 한지선(모하니 역), 손산(구명정 역), 권소현(하리라 역) 등 배우들이 한자리에 모여 야심 찬 시작을 알렸다.

본격 리딩을 시작하기에 앞서 연출을 맡은 이광영 감독은 "올봄에 시청자들이 밝고 건강하게 웃으면서 볼 수 있는 드라마를 만드는 게 목표"라며 강한 의욕을 드러냈다.

리딩이 시작되자 배우들은 단숨에 대본 속 상황에 몰입, 첫 대본 리딩이라는 사실이 무색할 정도로 찰떡 호흡을 자랑했다. 배우들은 능수능란하게 대사를 주고받으며 개성 만점 연기력을 펼쳐 현장을 유쾌한 분위기로 물들였다.

특히 드라마를 이끌어갈 주역 김영광, 진기주, 김재경의 열연은 현장을 열정 에너지로 가득 채웠다. 냉혈한 보스 도민익 역을 맡은 김영광은 쌀쌀함과 다정함을 넘나드는 '츤데레' 매력을 완벽하게 소화해 미소가 절로 나오게 했고, 다혈질 비서 정갈희 역의 진기주는 특유의 발랄함과 강인함을 캐릭터에 녹여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어 두 사람은 보스와 비서의 티격태격 연기를 리얼하게 선보이며 끊임없이 웃게 만들었다.

김재경은 유쾌한 에너지의 소유자인 베로니카 박으로 분해 당당하면서도 푼수미(美) 넘치는 독특한 개성을 분출, 감탄을 자아내게 했다.

'초면에 사랑합니다'의 주요 배경인 T&T모바일의 비서로 분한 한지선, 손산, 권소현은 환상의 호흡을 자랑하며 척척 죽이 잘 맞는 어울림으로 몰입도를 높였고, 정애리, 김민상, 장소연, 김병춘, 백현주 등 믿고 보는 중견 배우들은 안정된 연기력으로 극에 무게감을 부여했다.

또한 서동원과 김지민은 감초 코믹 연기로 차지게 대사를 주고받으며 특별한 케미를 선보였으며 특별 출연임에도 리딩 현장에 자리를 빛내준 김희정은 상대 배우들과 호흡을 맞출 뿐 아니라 그녀만의 유머 감각으로 리딩 분위기를 더 달아오르게 만들었다.

이처럼 대본 리딩 현장에서 보여준 배우들의 완벽한 조합과 뛰어난 연기력은 다가올 '초면에 사랑합니다'의 첫 방송에 기대감을 더함과 동시에 따뜻하고 활기찬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한편, SBS 새 월화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는 오는 5월 초 첫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