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김남길이 웃는다…'열혈사제' 신부님의 반전 웃음

최종편집 : 2019-03-14 15:10:33

조회 : 1343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김남길의 환한 웃음이 포착됐다. 분노하는 사제 캐릭터로 주로 인상을 쓰던 그가 웃는 게 낯설지만 반갑다.

SBS 금토드라마 (극본 박재범, 연출 이명우)가 매주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 안방극장의 열렬한 호응을 얻고 있다. 그 인기의 중심에는 진지, 코믹, 액션을 넘나들며 활약 중인 '열혈사제' 김해일(김남길 분)이 있다. 인생 캐릭터를 만났다는 반응이 쏟아질 정도로, '열혈사제' 그 자체가 된 김남길의 모습은 안방극장을 사로잡고 있다.

극 중 김해일은 불의를 보면 참지 못하고 화를 터뜨리는 다혈질 사제다. 이에 부정부패가 만연한 사회를 보는 김해일의 분노는 들끓을 수밖에 없다. 김해일은 시청자들을 대신해 분노해주듯, 시원한 대사와 액션들을 펼치며 통쾌함을 선사하고 있다.

그동안 분노할 일도, 분노해야 할 상황도 많았던 김해일. 이런 가운데 14일 제작진이 공개한 사진 속 김해일은 환하게 웃고 있는 모습으로 눈길을 끈다. 그 앞에는 편의점 알바생 오요한(고규필 분)이 있다. 오요한을 보며 미소를 짓는 듯한 김해일, 그리고 신부님에게 '엄지 척'을 하는 오요한의 모습이 훈훈함을 자아낸다.

지난 방송에서 김해일은 구담구 카르텔을 무너뜨리기 위해 힘을 모았다. 김해일의 듬직한 편이 된 인물 중 하나가 바로 오요한이다. 그는 구담구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며 열심히 살아가고 있는 청년. 배가 부르면 청력이 좋아지는 특이체질을 가진 범상치 않은 인물이다. 김해일은 이러한 오요한에게 "꼭 들어야 할 게 있다"며 특급 미션을 줬다.

이에 오요한은 얼굴만 한 모카빵을 마구 먹으며 청력을 끌어올리는 데 힘썼다. 과연 오요한의 특별한 능력은 김해일에게 도움이 될까. 그리고 김해일이 오요한에게 꼭 들어야 한다고 말한 것은 무엇일까. 오요한은 그것을 들었을까. 잘하고 있다는 듯 '엄지 척'을 주고받는 김해일과 오요한의 모습이 이전보다 더 끈끈해진 관계를 보여줌과 동시에, 과연 이들의 작전이 성공할 것일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한편 는 다혈질 사제 김해일과 바보 형사 구대영이 살인 사건으로 만나 어영부영 공조 수사를 시작하는 익스트림 코믹 수사극으로 오는 15일 밤 10시 17, 18회가 방송된다.

[사진제공= 삼화네트웍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