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夜] '골목식당' 세븐틴 "거제 김밥의 명분"vs조보아 "호불호 갈릴 맛"…멍게 젓갈 평가 갈렸다

최종편집 : 2019-03-21 08:15:14

조회수 : 527

[스브스夜] '골목식당' 세븐틴 "거제 김밥의 명분"vs조보아 "호불호 갈릴 맛"…멍게 젓갈 평가 갈렸다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거제 김밥의 멍게 젓갈에 대한 시식단의 평가가 공개됐다.

20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에서는 충무김밥집에 대한 시식단 평가가 진행됐다.

이날 방송에서 충무김밥집 사장님은 새롭게 추가한 멍게 젓갈에 대해 전국적으로 통할 수 있는 맛인지 궁금해했다. 이에 백종원은 시식단 평가를 제안했다.

거제 주민부터 서울에서 온 시식단까지 총 10명의 인원이 시식단으로 투입되었다. 가장 먼저 찾은 것은 거제 조선소의 직원 5명.

거제 주민인 조선소 직원들은 충무김밥에 대해 "가격은 조금 고민이 된다"라고 말했다. 이어 가장 핵심인 멍게 젓갈에 대해 "멍게가 들어가서 거제 김밥인가?"라며 "멍게 잘못 먹으면 냄새가 나는데 여기는 양념이 잘 된 것 같다. 냄새가 안 난다. 멍게만 먹어도 맛있다"라고 평했다.

다른 시식단도 "멍게 단독으로 먹어도 맛있다. 거제도의 향이 느껴진다"라며 칭찬을 했다. 멍게만 따로 팔아도 되겠다는 칭찬까지 이어졌다. 이에 백종원은 "멍게 젓갈만 따로 포장해서 팔아도 팔릴 거 같다"라고 조언했고, 사장님은 "원래 포장 전문이다"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다음 시식단은 보이그룹 세븐틴의 민규와 버논, 그리고 조보아와 스태프로 구성된 뽀시래기 시식단이었다.

4시간 반에 걸려 차를 타고 시식단으로 온 세븐틴은 충무김밥에 대해 "섞박지가 맛있다. 멍게는 처음 먹어보는 건데 맛있다. 참기름이 들어간 것도 너무 좋다. 멍게는 따로 먹는 게 잘 어울리는 것 같다"라고 평했다.

조보아와 뽀시래기 시식단은 "멍게를 이렇게 먹는 게 처음이다. 생각보다 바다의 향이 덜 나긴 하는데 밥에 손이 간다"라며 "호불호가 확실히 갈릴 수 있는 맛이다"라고 평가했다.

세븐틴의 버논은 "이 멍게 젓갈이 거제 김밥의 명분이 되는 것 같다"라고 평했고, 뽀시래기 시식단은 "멍게가 들어가서 맛이 확연히 다른 것보다는 상징 같다. 정성이 더 들어간 느낌이다"라고 평가했다.

한편 이날 방송 말미에 공개된 영상에는 백종원과 사장님의 가격을 둘러싼 논쟁이 예고되어 궁금증을 높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