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농부사관학교' 윤보미 "귀에 쌀알 들어가 응급실行"

기사 출고 : 2019-03-28 22:27:56

조회 : 809

윤보미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농부사관학교'의 에이핑크 윤보미가 '쌀' 때문에 촬영 이후 응급실에 갔던 에피소드를 밝혔다.

28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SBS 모비딕 숏폼 드라마 '농부사관학교'(극본 이윤보 김다영, 연출 김다영)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윤보미, 이태환, 이민지와 김다영 감독, 박재용 모비딕 팀장이 참석해 드라마에 대한 기대를 부탁했다.

'농부사관학교'는 시골 고구마 농가의 딸 강한별(윤보미 분)이 국립대한농수산대학으로 입학하면서 농업에 애정을 느껴가는 과정과 신입생 친구들의 에피소드를 그린 숏폼드라마로, 프로 농부를 향한 청춘들의 꿈과 열정, 그리고 우정을 따뜻하게 그려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농부사관학교' 팀은 지난해 가을, 약 한달간 전주 한국농수산대학에 가서 촬영을 진행했다. 농대의 이야기를 담다보니, 촬영 에피소드도 특별했다. 윤보미는 쌀 알이 귀에 들어가 응급실 신세를 졌던 일화를 소개했다.

윤보미는 "쌀이 제 얼굴에 쏟아지는 신을 촬영하다가 쌀이 제 귀에 두 알 정도 들어갔다. 그걸 빼러 응급실에 갔다. 너무 아파 울면서 병원에 갔다"라고 전했다.

이에 이태환은 "당시 보미 누나는 아픈데도 내색 안 하고 끝까지 촬영을 하고, 다 끝낸 후에 조용히 병원에 갔다. 그만큼 프로 의식을 가지고 있더라"고 칭찬했다.

윤보미는 '농부사관학교'에서 여주인공 강한별 역으로 분한다. 극 중 강한별은 배우를 꿈꾸다가 돈 때문에 어쩔 수 없이 대한농수산대학에 입학, 점차 농사와 농부의 매력에 빠져드는 식량 작물학과 1학년 신입생이다.

윤보미는 "즐겁게 열심히 한 만큼, 저희도 기대가 된다"라고 곧 공개될 드라마에 기대감을 드러내며 "농부, 농사를 향한 청년들의 열정도 많이 관심 가져 주시면 좋겠다"라고 바람을 밝혔다.

모바일 콘텐츠를 제작하는 SBS 모비딕의 '숏폼드라마'는 16부작, 20부작 같은 기존의 드라마 형태가 아닌 4부작 정도의 짧은 길이로 다양한 시도를 할 수 있는 포맷의 드라마다. SBS 모비딕은 앞서 숏폼드라마로 인피니트 성종 주연의 '갑툭튀 간호사'를 선보인 바 있다.

'농부사관학교'는 오는 30일(토) 밤 12시 20분 1부와 2부가, 4월 6일(토) 3부와 4부가 방송된다. 이후 POOQ과 SBS 모비딕 채널을 통해서도 만나볼 수 있다.

[사진=백승철 기자]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