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슈퍼주니어 팬들 "강인, '정준영 단톡방' 입장 밝혀라" 성명

최종편집 : 2019-04-03 11:26:46

조회 : 1120

>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경윤 기자] 슈퍼주니어 팬들이 불법 촬영물이 공유된 것으로 알려진 일명 '정준영 단톡방'과 관련해 슈퍼주니어 멤버 가수 강인이 직접 입장을 밝히라는 성명을 발표했다.

3일 슈퍼주니어 팬들은 디시인사이드 슈퍼주니어 갤러리에 "논란의 사건에 멤버 강인의 이름이 오르는 것에 대해 참담함을 금할 길이 없으며, 이 사건과 관련해 강인이 입장을 밝힐 걸 촉구한다."는 내용의 성명서를 게시했다.

팬들은 강인뿐 아니라 슈퍼주니어의 소속사인 SM엔터테인먼트 측이 정준영 단톡방 사건과 관련해 공식 입장을 밝힐 것을 요구하고 있다.

최근 MBC는 경찰이 2016년 경 정준영이 비행기 내부 등지에서 촬영한 불법 촬영물을 카카오톡 단체방에서 유포한 혐의로 입건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당시 카카오톡 대화방에는 정준영을 비롯해 2016년 방송된 예능프로그램에 함께 출연했던 가수 K씨, J씨, 모델 L씨 등 4명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슈퍼주니어 팬들은 경찰이 지금까지 발표한 수사내용을 바탕으로 강인이 2016년 정준영과 함께 JTBC '히트메이커'를 촬영하면서 불법 촬영물을 유포된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의 참여했다고 강하게 의심하고 있다.

하지만 SM 엔터테인먼트는 강인이 '정준영 카카오톡 대화방' 참여 및 불법 촬영물 유포 가담 여부에 대해 공식적으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이에 슈퍼주니어 팬들은 "강인이 과거 여러 차례 논란을 빚어 팬들에게 실망을 안겨준 만큼, 그를 지지하고 응원하는 팬들을 위해서라도 자신의 입장을 분명히 밝혀줄 것을 촉구한다."고 성명서를 발표한 이유를 밝혔다.

ky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