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세 파문' 판빙빙, 복귀작은 할리우드 영화…미용실 나들이 시작

최종편집 : 2019-04-11 10:24:27

조회수 : 472

'탈세 파문' 판빙빙, 복귀작은 할리우드 영화…미용실 나들이 시작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탈세와 이중계약 파문으로 거액의 벌금을 납부한 중국 배우 판빙빙이 할리우드 영화로 복귀할 것으로 보인다.

10일(현지시간) 미국 매체 버라이어티는 "판빙빙이 제시카 차스테인이 주연하는 영화 '355'에 출연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355'는 세계 평화를 위협하는 악당에 맞서는 여성 스파이들의 이야기를 첩보 스릴러 영화다. 사이먼 킨버그 감독이 연출하고 제시카 차스테인, 루피타 뇽, 마리옹 꼬띠아르, 페넬로페 크루즈 등 최고의 배우들이 출연한다.

이 작품의 출연은 지난해 칸영화제에서 알려졌다. 이후 탈세 파문이 일며 하차가 예상되기도 했다. 그러나 사이먼 킨버그 감독은 "출연진은 기존 발표와 같다."면서 판빙빙의 출연을 기정사실화 했다.

이미지

중국 매체 시나연예도 지난 10일 "판빙빙이 이른 아침 사무실에 출근해 늦은 시간까지 복귀를 준비하고 있다."라고 보도했다. 지난달 26일에는 자신이 투자한 베이징 고급 미용실 개업식에 모습을 드러내기도 했다.

제작진은 현재 남자 주인공을 물색하고 있다. 캐스팅이 완료되는 대로 올해 중 촬영을 시작한다.

판빙빙은 지난해 6월 중국 CCTV 아나운서 추이융위엔의 폭로로 이중 계약서를 작성해 세금을 탈세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SNS를 통해 혐의를 인정한 판빙빙은 사과문을 게재하고 8억 8394만 위안(약 1430억 원)의 추징금을 납부했다.

ebada@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