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천만원 사기 의혹 박수무당 누구?…90년대 댄스그룹 출신

최종편집 : 2019-04-12 08:23:58

조회수 : 8158

수천만원 사기 의혹 박수무당 누구?…90년대 댄스그룹 출신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연예인 출신 박수무당의 사기 의혹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지난 3일 방송된 MBC 시사교양프로그램 '실화탐사대'는 박수무당 박 도령의 사기 행각을 다뤘다.

여성 무속인 양미정 씨(가명)는 1990년대 댄스 그룹으로 활발하게 활동했던 박수무당 박 도령에게 3,700만 원을 주고 신내림을 받았다.

양 씨는 무속인이 됐으나 조상신이 들어오는 경험을 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박 도령이 한 달 300만 원의 수입을 보장해준다고 제안해 계속하게 됐다고 전했다.

양 씨는 박 도령이 진행한 인터넷 방송도 모두 조작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손님들에게 하는 말과 액션을 연기를 가르쳐주듯 알려줬다고 했다.

제작진이 박 도령에게 양 씨의 신내림 비용에 대한 환불 의사를 묻자 "이미 6개월이 지났다. 여기가 무슨 학원이냐. 제가 그냥 다 내려놓고 싶다. 내가 마음을 너무 다쳤다"라고 반응했다.

또한 그가 손님들에게 하는 말과 액션을 가르쳐주듯 알려줘 약속했던 300만 원이 아닌 80만 원 정도를 받았다고 말했다.

결국 양 씨는 박 도령에게 굿 비용 환불을 요구했으며 인터넷 속 박 도령의 개인방송은 조작된 거짓말이라고 폭로하기도 했다.

방송 직후 박수무당에 대한 관심이 폭발했다. 박수무당은 1990년대 댄스 그룹 출신이었다.

연예인이었던 박 도령이 무속인의 길로 접어든 건 2016년. 희귀병을 앓는 딸을 살리기 위한 선택인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