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후회한 적 없으세요?"…'미우새' 이태란, 서장훈에 질문하려다 '화들짝'

최종편집 : 2019-04-15 09:53:57

조회수 : 596

"결혼 후회한 적 없으세요?"…'미우새' 이태란, 서장훈에 질문하려다 '화들짝'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열정과 의리로 뭉친 들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14일 방송된 SBS 에는 지난주에 이어 '캐슬퀸' 배우 이태란이 스페셜 MC로 출연해 화끈하고 속 시원한 입담으로 모(母)벤져스들의 사랑을 받았다. MC 신동엽이 절친인 "김혜수, 김민정과 결혼 이야기를 자주 하냐"는 질문에 이태란은 "결혼 이야기는 별로 하지 않는다"라며 멋지게 사는 친구들을 보면 "결혼을 안 해도 나쁘지 않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에 서장훈이 "그럼 결혼을 후회해본 적 있냐"고 묻자 "다들 결혼을 후회해본 적 있지 않냐"라고 서장훈에게 되묻다가 깜짝 놀라면서 당황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미지

이날 김건모는 유치원 입학을 앞둔 다섯 살 조카 우진에게 한글을 가르쳐주기 위해 애를 쓰는 모습이 그려졌다. 우진 눈높이에 맞춰 다양한 방법으로 한글을 가르쳐주려는 김건모와 달리 우진은 "힘들어요. 공부 안 할래요"라며 큰아빠 노래인 '핑계'를 불러 웃음을 안겼다. 이에 김건모는 한글 공부보다 '정신 교육'이 필요하다며 여의도 공원으로 우진을 데리고 나갔다. 세종대왕 동상 앞에서 '한글'의 의미를 가르치는 김건모에게 우진은 "근데 큰아빠 공부 잘했어요?"라고 기습 질문을 해 김건모를 아무 말도 못하게 만들었다.

'꽃보다 센' 절친 누이들과 두바이를 간 배정남은 숙소에서 누이들의 옷으로 패션쇼를 열어 관심을 모았다. 다양한 스타일의 여자 옷을 능숙하게 소화해내는 배정남에게 누이들은 "잘 어울린다"며 만족해했다. 이어 정남 일행은 사막 투어를 진행했다. 사막에 도착하자마자 아랍 전통 의상으로 갈아입은 배정남은 패션 누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프차로 모래 언덕을 가로지르며 신나게 롤러코스터를 타는가 하면 누이들과 모래 썰매를 타며 어린아이로 돌아간 듯 신나게 사막을 즐겼다.

이미지

마지막으로 '자연인' 체험에 나선 이상민과 김보성은 눈도 녹지 않은 얼음 계곡물에 입수를 강행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진지하게 준비운동을 하던 두 사람은 이상민이 먼저 맨발로 발을 담갔다가 "너무 차갑다"며 깜짝 놀라자 이상민은 "이한치한! 사나이의 의리!"를 외치며 입수를 독려했다. 하지만 정작 본인은 "못하겠다"며 살짝 물러서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이상민은 "죽는 날까지 그 어떤 어려움도 꿋꿋이 이겨내겠다"는 각오를 외치며 입수에 성공했고, 이어 한발 물러서던 김보성도 다시 입수에 도전했다. 얼음물에 미끄러지듯이 빠진 김보성은 6초를 세고 바로 뛰어나오며 "난 6을 좋아해"라고 외쳐 스튜디오를 포복절도케 했다. 이어 두 사람은 '6초 동반 입수'까지 강행하며 '의리'를 다졌다.

집에 돌아온 두 사람은 삼겹살을 구워 먹으며, 자연인 형님이 준비해놓은 능이버섯과 30년 된 산삼주를 즐겼다. 뜨거운 능이버섯을 한입에 넣던 김보성은 입천장이 데었다며 허당미를 발산했다. 이어 김보성은 맛있는 음식을 보면 아이들부터 생각난다며 "아들에게"라는 자작 노래를 불렀다가 개 짖는 소리에 중단이 되는 사태를 맞기도 했다. 감성이 폭발한 김보성은 자작시 노트를 공개하며 '송혜교' 시를 읊었는데, 이상민이 "형수님 시는 없냐"고 하자 요즘은 "아내가 무섭다"고 뜬금 고백했다. 특히, 아내가 갑자기 화를 낼 때 "또 내가 뭘 맞춰야 하지?"라며 당황하게 된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는 매주 일요일 밤 9시 5분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