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하나와 마약투약 혐의 박유천 수사 본격화…자택 압수수색+모발 체취

최종편집 : 2019-04-16 10:19:24

조회수 : 205

황하나와 마약투약 혐의 박유천 수사 본격화…자택 압수수색+모발 체취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경윤 기자] 마약 투약 의혹을 받고 있는 가수 박유천에 대한 경찰 수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16일 오전 9시께부터 박유천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수사관 11명을 투입해 박유천의 경기도 하남 자택과 차량, 휴대전화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으며 마약 투약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모발 등을 채취했다.

박유천은 전 연인이자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 씨와 올초까지 수차례 마약을 함께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박유천에 대해 경찰의 압수수색이 진행되는 것과 관련해 법률대리인 권창범 변호사는 "마약 투약 혐의에 대해서는(결백하다는) 입장 그대로"라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박유천의 경찰 조사는 이르면 17일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박유천은 지난 15일 법률대리인을 선임하고 경찰과 최종 출석 일정을 확정해 최대한 빠른 시일 내 조사에 적극 임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0일 박유천은 황하나 씨가 경찰 조사에서 함께 마약을 투약했다고 지목된 데 대해서 "결단코 마약을 하거나 황하나에게 마약 투약을 권유한 적이 없다. 조사에 성실하게 임해 결백을 밝히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사진=백승철 기자

ky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