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오승은 "싱글맘 5년 차…딸 삼춘기 겪고 있어"

최종편집 : 2019-04-17 11:16:55

조회 : 9249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배우 오승은이 싱글맘 5년 차의 고충을 털어놨다.

16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예능프로그램 '애들생각'에 등장해 11세, 9세 두 딸과의 일상을 공개했다.

오승은은 10대에 접어든 첫째 딸에 대해 "사춘기는 아닌데 '삼춘기' 정도 된 것 같다"라고 소개했다.

오승은은 지난 2014년 이혼한 뒤 경북 경산에서 부모님, 아이들과 살고 있었다. 집안의 공기는 따뜻했다. 한쪽 벽엔 아이들이 그린 그림이 가득 붙어 있었고, 각종 인형 놀이 세트도 눈길을 끌었다.

친정 부모님은 손녀에게 엄격한 편이었다. 오승은은 "보통은 손자, 손녀한테 녹잖나. 조금 엄하신 편이다. 한편으로 그런 생각을 하시는 것 같다. 아빠의 빈 자리가 있지 않나. 아빠는 무서운 사람, 엄마는 보듬어 주는 사람의 밸런스가 맞아야 하니까 그런 중심을 잡아주는 역할을 아버지가 많이 해주신다. 조금 더 크면 채은이, 리나도 이해해주지 않을까 싶다"라고 말했다.

오승은은 드라마 '더 뱅커'로 브라운관에 컴백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