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블리 미성년자 시절 동거?" 강용석 주장에 남편 정면 반박[전문]

최종편집 : 2019-04-19 14:18:53

조회수 : 12442

"임블리 미성년자 시절 동거?" 강용석 주장에 남편 정면 반박[전문]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유명 쇼핑몰 '임블리' 임지현 상무의 남편이자 '임블리'를 운영하는 부건에프엔씨 박준성 대표이사가 강용석 변호사의 발언에 분노하며 반박에 나섰다.

지난 18일 가로세로연구소 유튜브 채널에는 '아무도 몰랐던 임블리의 충격적 과거 폭로'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이 영상에서 강용석 변호사는 "'임블리' 임지현 씨가 어려서부터, 스무 살이 되기 전부터 A씨와 동거를 했다"며 "(임지현은) A씨에게 금전적 도움을 받았다. A씨는 임지현의 생활비, 학비, 성형수술비, 심지어 동생들의 학비, 부모님한테도 돈을 대줬다. 나중에 헤어진 후 A씨가 임지현에게 돈의 일부를 돌려달라고 법정 소송도 하고 그랬다. 일종의 빚투다"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박 대표는 19일 오전 자신의 SNS에 "강 씨가 지현이에 대해 얘기한 내용은 모두 사실이 아니다. 당시 지현이 전 남자친구(A씨)의 변호사였던 강 씨가 저렇게 방송을 통해 얘기하고 낄낄대는 모습에 분노가 치밀어 오른다"라며 장문의 글을 올려 강용석의 주장을 정면 반박했다.

박 대표는 "지현이는 A씨와 성인이 된 이후 교제를 시작했으며 동거한 사실도 없다. 지현이와 동생들은 학비를 A씨로부터 지원받은 사실 또한 없다. 이 모든 말들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전했다.

또 그는 "임블리가 자리를 잡아갈 즈음, 지현이 앞으로 본인도 모르는 신용카드, 대출 미납 독촉장이 날아왔다"며 "사귀던 당시 지현이가 A씨의 요청에 의해 명의를 빌려주었다. 나중에 알았지만 헤어진 이후에도 A씨는 명의를 도용해 지현이, 그리고 가족들 명의로도 카드를 비롯한 사업자 명의까지 여러 장 만들었더라"고 주장했다. 이어 "A씨가 지현이 명의로 1억 가까이 빚을 남겼고, 그걸 저희 어머니와 제가 갚아주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박 대표는 "2015년 7월 지현이 앞으로 차용증과 함께 수억의 빚이 있어 통장이 차압됐고, 2017년도에는 일면식도 없는 A씨가 저에게 임블리 사업을 위해 돈을 빌려줬다고 소송을 제기하기도 했다"면서 "A씨가 주장하는 차용증은 모두 위조된 것으로 판결났다. 계속되는 거짓말로 A씨는 민사재판에서 패소하고 소송 사기, 사문서 위조 등으로 현재 구속돼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박 대표는 "강용석 씨가 했던 말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다시 한번 강조하며 "심지어 당시 사건을 맡았던 변호사로서 이 내용이 전혀 '사실이 아님'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많은 사람들이 사실을 오해할 수 있게끔 말하고 이 이야기를 흥미 유발 소재로 이용했다"라고 분노했다.

마지막으로 박 대표는 "이 모든 일들은 지현이를 포함한 저희 가족에게 너무나 아픈 기억이고 큰 상처"라며 "지현이에겐 가장 아름다운 추억으로 남아야 할 20대의 소중한 시간이 아프고 힘든 시간으로 남았다. 제 아내 지현이가 또 다른 상처를 받지 않기를 간절히 바란다"라고 전했다.

다음은 박준성 대표이사의 SNS 글 전문.

임지현의 남편 박준성입니다.

어제 저녁, 유튜브에서 강용석 씨를 포함한 패널들이 얘기를 나누는 도중 제 아내를 주제로 올렸습니다.

지현이와 행복한 가정을 꾸린 남자로서, 남편으로서, 아이의 아버지로서 제 입장을 말씀드리고자 무거운 글을 올립니다.

강 씨가 지현이에 대해 얘기한 내용은 모두 사실이 아닙니다. 당시 지현이 전 남자친구의 변호사였던 강 씨가 저렇게 방송을 통해 얘기하고 낄낄대는 모습에 분노가 치밀어 오릅니다. 전 남자친구라는 단어를 사용하기조차 싫고 A씨라고 칭하겠습니다.

강 씨와 일행은 제 아내를 미성년자일 때부터 동거하고, A씨에게 금전적 지원을 받아 생활했음에도 불구하고 빌린 돈을 갚지 않는 파렴치한 사람으로 만들었습니다.

지현이는 A씨와 성인이 된 이후 교제를 시작했으며 동거한 사실도 없습니다. 지현이와 동생들은 학비를 A씨로부터 지원받은 사실 또한 없습니다. 입에 담기도 싫고 반박할 가치조차 없는 이 모든 말들은 사실이 아닙니다.

지현이를 처음에 만났던 때는 제가 제일 힘들던 때입니다. 사업을 하면서 회사가 제일 힘들었던 그때 멋남이 어려웠으며 빚이 수억에 달했고 가지고 있던 차까지 팔았던 때네요. 회사가 힘들어지니 많은 직원들이 떠났고, 주변에 친구들도 많이 떠나갔습니다. 그때 제 옆을 지켜줬던 사람이 지현이었습니다.

시장에 돈을 갚지 못했던 그때, 저 대신 멋남 사입도 나가고, 저를 돕겠다며 시작했던게 '임블리'였습니다. 저희는 그렇게 시작했습니다.

처음 만났을 때 지현이는 피팅모델 아르바이트를 하던 평범한 사람이었어요. 지현이는 자기가 할 수 있는 건 피팅모델이라 그렇게 저를 돕겠다고 저와 함께 이 일을 시작한 거였어요. 처음 출장 가서 사진을 찍을 때 엠디도 없이 지현이 혼자 가서 촬영을 했습니다. 그렇게 임블리를 시작했습니다.

근데 임블리가 자리를 잡아갈 즈음, 지현이 앞으로 본인도 모르는 신용카드, 대출미납 독촉장이 날아왔습니다. 사귀던 당시 지현이가 A씨의 요청에 의해 자신의 명의를 빌려주었고, 나중에 안 일이지만 지현이와 헤어진 이후에도 A씨는 지현이의 명의를 이용해 카드 등을 사용하고 있었습니다. 사업을 이유로 지현이, 그리고 가족들 명의로도 카드를 비롯한 사업자 명의까지 여러 장 만들었더라고요.

A씨가 지현이 명의로 남긴 1억에 가까운 빚을 저희 어머니와 제가 갚아주기도 했습니다. 그냥 돈을 주고서라도 연을 하루 빨리 끊어버렸으면 하는 마음이었습니다. 지현이가 이 일을 하루라도 빠르게 잊길 바랬습니다.

그 이후 저희는 열심히 했습니다. 정말 열심히 했었던 것 같아요. 그렇게 임블리도 자리를 잡아가고 저희는 결혼을 약속했습니다.

2015년 7월, 저희가 결혼하기 1주일 전.. 갑자기 지현이 통장이 차압이 된 일이 있었어요. 알아보니 지현이 앞으로 차용증과 함께 수억의 돈을 갚아야 한다는 내용이었습니다. 2017년도에는 일면식도 없는 A씨가 저에게 임블리 사업을 위해 돈을 빌려줬다는 어처구니없는 내용으로 소송까지 제기했습니다.

A씨가 주장하는 차용증은 모두 위조된 것으로 판결났습니다. 계속되는 거짓말로 A씨는 민사재판에서 패소하고 소송 사기, 사문서 위조 등으로 현재 구속돼있습니다.

소송기간중 장모님은 암투병을 하셨고, 지현이는 임신중에도 법원에 가야했습니다.

강용석씨가 했던 말은 사실이 아닙니다. 심지어 당시 사건을 맡았던 변호사로서 이 내용이 전혀 '사실이 아님'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많은 사람들이 사실을 오해할 수 있게끔 말하고 이 이야기를 흥미 유발 소재로 이용했습니다.

이 모든 일들은 지현이를 포함한 저희 가족에게 너무나 아픈 기억이고 큰 상처입니다. 최근 사업적 이슈로 지현이가 많은 구설수에 오르는 틈을 타 세간의 관심을 얻기 위해 자극적인 허위 사실을 아무렇지 않게 언급하는 행위를 보니 마음이 정말 찢어지는 듯합니다.

지현이에겐 가장 아름다운 추억으로 남아야 할 20대의 소중한 시간이 아프고 힘든 시간으로 남았습니다. 제 아내 지현이가 또 다른 상처를 받지 않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사진=가로세로연구소 방송, 박준성 인스타그램 캡처]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