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온 마음과 정성을 다했다"…'열혈사제' 금새록, 애정어린 종영 소감

기사 출고 : 2019-04-21 14:25:40

조회 : 480

금새록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배우 금새록이 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금새록은 지난 20일 방송을 끝으로 종영한 SBS 금토드라마 (극본 박재범 연출 이명우)에서 정의감 가득한 강력반 형사 '서승아' 역을 맡아 몸을 사리지 않는 액션부터 러블리한 면모까지 다양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금새록은 21일 소속사 UL엔터테인먼트를 통해 "6개월동안 와 함께했는데 끝을 바라보고 있어 아쉬운 마음이 크다. 많은 감독님들, 스태프분들 그리고 배우 선배님들과 함께 온 마음과 정성을 다해 촬영했다. 그만큼 시청자 분들께서 많은 사랑과 관심 보내주셔서 그 마음들로 더 힘내서 끝까지 잘 마무리 할 수 있었다"라는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동안 와 서승아를 사랑해주신 많은 분들께 감사와 사랑의 마음을 전하며 앞으로 더 좋은 모습과 좋은 이야기들로 찾아뵐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감사하다"라며 작품을 끝내는 소회를 드러냈다.

금새록은 드라마 초반 스웨그 충만한 신참 형사로 등장해 어설픈 랩과 강렬한 액션을 선보여 눈도장을 찍었다. 이후 김성균(구대영 역)과 김남길(김해일 역)의 든든한 아군으로 '구담구 카르텔'을 척결하기 위해 거침없이 나아가는 모습, 자신보다 남을 먼저 생각하는 따뜻한 모습 등을 입체적으로 그려내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금새록은 종영 후 곧바로 OCN 새 수목 오리지널 '미스터 기간제'에 캐스팅, 열혈 행보를 이어간다.

한편 후속으로 오는 26일부터는 조정석, 윤시윤, 한예리 주연의 '녹두꽃'이 방송된다.

[사진=UL엔터테인먼트, 삼화네트웍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