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빅이슈' 주진모-한예슬, 이번엔 '별장 성접대'…소름돋는 현실 풍자

최종편집 : 2019-05-02 10:55:47

조회 : 215

>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종영까지 단 한 번의 방송만 남겨두고 있는 의 주진모와 한예슬이 충격적인 '별장 성 접대' 스캔들을 마주하며 안방극장을 충격에 빠뜨렸다.

지난 1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극본 장혁린, 연출 이동훈 박수진) 29, 30회분에서는 '선데이 통신'에서 대표와 편집장으로 다시 만난 한석주(주진모)와 지수현(한예슬)이 거대하고 추악한 스캔들을 파헤치게 되면서 더욱 거세게 휘몰아칠 파파라치 세계의 생생한 현장을 예고, 극도의 긴장감을 드리웠다.

극 중 한석주는 이사회에 내건 선데이 통신 비자금 전부와 주식 100%, 그리고 지수현 편집장을 돌려보내 달라는 조건이 받아들여지면서 선데이 통신의 대표가 된 상태. 과거 클리닉 스캔들에 대해 항소를 포기하고 공개 사과한 오채린(심은진)으로 인해 오명까지 벗게 된 한석주는 선데이 통신 대표로서 검사장과 경찰국장과의 은밀한 만남에서 돈까지 건네는 등 때 묻은 권력자로 탈바꿈했다. 이어 사채업자에게 위협받는 한규(서영주)를 만난 한석주는 클리닉 스캔들 보도 당시 사실을 알고 있던 이가 나라일보 나 대표(전국환) 뿐이었다는 사실을 알고 뒤를 쫓기 시작했다.

하지만 며칠째 곰탕집에서 홀로 소주를 들이키던 나 대표는 한석주가 나타나자, 자신이 파킨슨병에 걸려 불법으로 줄기세포 치료를 받고 있었으며 더 살고자 김원장(조덕현)에게 한석주를 회유해보라며 전화했음을 고백했다. 이어 추락한 한석주를 외면한 것을 사과하고, 나라일보로 돌아올 것을 부탁했다. 그러나 한석주는 "전 이미 때가 너무 많이 묻어서 다시 기자로 돌아갈 수가 없습니다"라며 거절했다.

이때 지수현은 과거 김원장(김영세)이 오채린(심은진)에게 전하라며 자신에게 준 메모에 대한 미심쩍은 정황을 포착, 오채린을 찾아가 메모 속에 써 있던 P가 프로포폴이 아닌, 오채린이 불려 다녔던 파티의 날짜였음을 추론해냈다. 오채린이 더 이상 들추면 다친다고 경고했지만 지수현은 오채린이 겁을 먹고 검찰청으로 도망치게 한 그 상대는 그 파티의 참석자이며, 김원장을 죽인 사람이자 얼마 전까지 선데이 통신 비밀 이사회 멤버였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그런가 하면 한석주는 이후 나 대표로부터 유력 대권주자인 김상철 성추행 스캔들을 제보받은데 이어, 사진을 찍어달라는 의뢰까지 받았다. 이에 파파라치를 준비하라는 한석주에게 팀원들은 대권 도전이 확실한 인물이라며 만류했던 터. 순간 "뭐가 안돼? 그런 양아치 걸러내는 게 언론이 하는 일이지"라는 말과 함께 지수현이 회의실에 들어섰고, 이어 "겉으론 멀쩡해도 속으론 썩은 양아치 잡아내는 게 원래 우리 특기잖아"라며 팀원들의 사기를 끌어올렸다.

이후 한석주와 새로운 동맹 관계가 된 지수현은 오채린으로부터 파티가 열리는 장소를 전달받은 후 팀원들을 동원해 별장 현장에 잠복했다. 그런데 이때 나 대표로부터 저녁식사 초대를 받은 한석주가 등장, 지수현을 포함해 선데이 통신 직원들을 놀라게 했다. 철저한 몸 검색 등 뭔가 의문스러운 느낌을 받은 한석주 역시 별장에 들어선 후 거실에 있는 오채린, 검사장과 경찰국장을 보고 놀라고 말았다.

더욱이 오채린이 켠 텔레비전을 통해 작전차 안 지수현과 직원들을 보게 된 한석주는 나 대표로부터 모든 것이 지수현을 잡기 위한 함정이었음을 듣게 된 후 경악을 금치 못했다. 급기야 "준비는 다 됐나?"라는 나 대표의 말에 지수현을 겨누고 있는 저격수들이 비친 가운데, "어떻게 할까? 석주야?"라고 말하며 미소를 짓는 나 대표의 모습이 담겼다. 절체절명 위기에 빠진 한석주와 지수현의 모습이 엔딩 장면으로 담기면서 극도의 긴박감을 드리웠다.

는 2일 밤 10시 마지막 회가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