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서유리 "눈 뽑아내 집어넣는 수술만 4번…성형설에 상처 받아"

최종편집 : 2019-05-03 08:19:40

조회 : 8236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방송인 서유리가 갑상샘 항진증 투병과 성형설, 남자친구의 존재까지 시원하게 털어놨다.

2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에는 '배우 어벤져스' 특집으로 꾸며져 고준과 김형묵, 서유리, 박진주, 정은우가 출연했다.

서유리는 갑상샘 항진증 투병으로 활동을 잠시 쉬었다. 그러다 최근 SNS에 셀카 사진을 올렸는데 몰라보게 예뻐진 모습으로 '성형설'에 휩싸인 바 있다.

이에 대해 서유리는 "SNS에는 누구나 잘 나오는 사진을 올리지 않나. 그래서 잘 나온 사진을 올렸는데 사진을 올리면 사람들이 성형했다고 하니까 회사에서 잘 나온 사진 그만 올리라고 했다. 셀카마다 등급을 매겨 S급은 소장하고 A등급만 올리라고 했다"라며 "성형은 하지 않았다"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갑상샘 항진증으로 네 번의 눈 수술을 받았다고 밝혔다.

서유리는 "3년 전부터 병을 앓았다. 갑상샘 항진증은 각종 합병증이 있는데 나는 최악의 케이스였다. 약으로 치료가 안 되고 수술을 하라고 했다. 갑상선을 제거했고 계속 약을 먹는데, 이 약은 얼굴을 붓고 눈을 돌출되게 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안구가 돌출되다 보니까 수술을 했다. 눈을 찢어서 뽑아낸다. 그다음 차 있는 뼈와 지방 조직을 제거하고 안와의 공간을 넓힌 뒤 다시 넣는다. 수술만 무려 네 번을 했다"라고 힘들었던 투병생활에 대해 설명했다.

그러면서 서유리는 "3년 정도 투병하고 완치되어 돌아오면 '고생했다'라고 격려해줄 줄 알았는데, 오히려 '고쳤다'라는 글들이 올라오니 상처를 받았다"라며 자신을 둘러싼 성형설에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또 그는 "실제로 이 병을 앓고 있는 분들 많았다. 그래서 보상 심리로 잘 나온 사진을 올리는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서유리는 남자친구의 존재도 서슴없이 밝혔다. 평소 게임을 너무 좋아한다는 서유리는 "제가 게임을 15시간씩 해도 이해해줄 수 있는 남자"를 이상형으로 꼽았다. 이런 그에게 주변에서는 "게임 잘하는 연하 남자친구 어떠냐"라는 추천의 말들이 나왔는데, 이에 서유리는 "저 남자친구 있다"라고 당당하게 연인의 존재를 드러냈다. 서유리는 "(사귄 지) 얼마 안 됐다"라고 부끄러워하며 "연예계 계신 분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사진=KBS 방송캡처]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