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빅픽처] '악인전', 강렬하고 화끈vs뻔하고 잔인

최종편집 : 2019-05-08 16:48:19

조회 : 931

>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영화 '악인전'은 제목이 영화를 잘 압축하고 있다. 나쁜 놈과 나쁜 놈이 공조해 더 나쁜 놈을 잡는 이야기다.

형사 태석(김무열)은 연이어 벌어지는 살인 사건이 한 사람의 소행임을 알고 그의 뒤를 쫓는다. 조직폭력배 보스 동수(마동석)는 귀갓길에 의문의 남성(김성규)으로부터 칼을 맞아 큰 부상을 입는다. 병원에 누워있는 사이 폭행을 당했다는 소문이 퍼져 명성에 흠집이 난다. 태석은 동수를 찌른 사람이 연쇄살인사건 용의자임을 눈치채고 그의 얼굴을 본 동수에게 도움을 얻고자 한다. 동수 역시 자신을 덮친 남자를 잡으려 나서고 이 과정에서 태석과 공조하기로 결심한다.

'악인전'은 조직폭력배 보스와 형사가 힘을 합쳐 연쇄살인범을 잡는다는 신선한 발상으로 흥미를 자극한다. 마동석이 압도적인 포스의 조폭 두목으로 나오고 의욕 넘치는 열혈 형사 역은 김무열이 맡았다. 잔혹 무도한 연쇄살인범은 김성규가 연기했다. 영화의 연출은 2017년 '대장 김창수'로 데뷔한 이원태 감독이 맡았다.

이미지

범죄 액션물에는 영화적 재미를 위해 쓰는 설정의 비약, 비현실적 장면의 나열이 있기 마련이다. 완성도에 흠집이 나더라도 재미와 긴장감 형성을 위해 과감하게 하는 선택들이다. 주인공의 1:17 액션과 같은 말도 안되는 장면이나 악당의 잔혹한 범죄 행각을 전시하는 것이 대표적이다.

마동석이 주연한 액션 영화에는 유독 이런 장면이 많이 등장한다. 결국 마동석이 승리하는 구조의 일관된 플롯에서 극적인 장면들은 필수적이고 관객들에게도 효과적으로 어필해왔다.

대부분의 액션 영화에는 선과 악의 경계가 뚜렷하다. 선이 악을 척결하는 데서 오는 카타르시스가 영화의 절정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마동석의 대표작인 '범죄도시'(2017)도 조폭보다 무서운 경찰이 범죄 조직을 척결하는 이야기로 익스트림 스포츠에 가까운 쾌감을 선사했다.

이미지

그러나 '악인전'은 설정의 비약이 과하고 선악의 경계도 모호하다. 엄밀히 말해 이 영화에는 선이 없다. 조폭과 형사가 결탁할 수밖에 없고, 관객도 그 선택에 고개를 끄덕이도록 중반 이후 무리한 설정 두 가지를 집어넣는다. 형사와 조폭도 연쇄살인범과 크기와 무게는 다르겠으나 모두 죄를 저지른다.

서로가 서로의 약점을 쥐고 있기 때문에 긴밀하게 협조할 수밖에 없다는 개연성 확보 차원의 사건이 연이어 등장한다. 그중 형사가 최소한의 직업윤리마저 져버리는 장면은 너무 나갔다는 인상을 준다. 영화는 이 장면에 대한 부연과 인물의 내적 고민을 생략하고 지나가 버린다. 마치 사레들린 것 같은 찜찜함을 남긴다.

청소년 관람불가 등급의 '악인전'은 전반적으로 잔혹하고 가차 없다. 극단적인 설정으로 이야기가 전개되는 탓에 시원하고 파괴적인 액션을 모두가 오락으로 즐기기는 무리가 있다. 개연성 구축에 안일하고, 자극적이거나 뻔한 설정을 편의적으로 쓰는 것이 가장 큰 단점이다. 조폭과 형사의 공조 자체가 영화적이라는 것을 깔고 보는 작품이지만, 이들의 협업을 감당할 수 있는 선에서 깔끔하게 디자인했으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이미지

마동석의 액션 영화는 뻔해도 재밌는, 단순하지만 화끈한 맛에 본다. 1990년대에 인기를 끈 스티븐 시걸, 장 끌로드 반담의 액션 영화와 같은 향수를 자극하는 면도 있다. 마동석은 이번 영화에서도 대체 불가의 액션 연기와 특유의 강하지만 귀여운 캐릭터를 제대로 활용한다. 섣부른 전망이지만 손익분기점인 200만 관객 동원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그 이상의 수치는 관객이 장점을 크게 볼 것인가 단점을 크게 볼 것인가에 달렸다.

영화에서 연기적으로 돋보이는 배우는 김무열이다. 기본기가 탄탄하고 역량이 좋은 배우임에도 그간 작품 복이 없고, 단선적인 캐릭터를 맡았던 탓에 빛을 보지 못했지만 이번 영화에서는 뜨겁고 거친 형사 캐릭터를 입체적인 연기로 완성했다.

'범죄도시'에서 인상적인 신고식을 펼쳤던 김성규는 이번 영화에서도 강렬한 연기를 펼쳤지만 악역의 굴레를 벗기 위한 차기 행보가 중요할 것으로 보인다.

이미지

'악인전'은 오는 5월 15일 개막하는 제72회 칸국제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 섹션에 초청됐다. 장르 영화를 소개하는 비경쟁 부문으로 대중성 높은 영화에 러브콜을 보낸다. 일반 관객이 아닌 영화 전문가들이 영화를 보고 평가하는 칸영화제에서 한국형 조폭 영화인 '악인전'에 어떤 평가를 내릴지 관심이 모아진다.

이 작품은 개봉도 전에 실베스터 스탤론이 이끄는 발보아 픽처스에 의해 미국 리메이크가 확정됐다. 마동석은 리메이크판에서 주연과 프로듀싱을 겸할 것으로 알려졌다. 할리우드가 눈독을 들인 건 이 영화의 신선한 발상이었을 것이다. 할리우드의 손을 탄 영화가 원작을 능가하는 리메이크로 재탄생할 수 있을지도 궁금하다.

개봉 5월 15일, 상영시간 110분, 청소년 관람불가.

ebada@sbs.co.kr